"난 한국서 못 뛰어"···성차별적 연봉 책정 신랄하게 비판한 '우리 누나' 김연경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배구 여제 김연경(30·상하이) 선수가 한국배구연맹(KOVO)의 제도를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11일 김연경은 자신의 SNS를 통해 "여자 배구 샐러리캡(14억원·향후 2년간 동결)과 남자배구 샐러리캡(25억원·1년 1억원씩 인상) 차이가 너무 난다"며 답답한 심경을 전했다.


그는 "여자 선수만 1인 연봉 최고액이 샐러리캡 총액의 25%를 초과할 수 없다는 단서 조항까지 추가했다고 한다"고 폭로했다.


이어 "왜 점점 좋아지는 게 아니고 뒤처지고 있을까? 이런 제도라면 나는 한국 리그에서 못 뛰고 해외에서 은퇴를 해야 될 것 같다"라고 토로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KOVO는 지난 5일 제14기 6차 이사회와 임시총회를 통해 샐러리캡을 인성했다.


하지만 김연경의 말처럼 여자부는 기존 13억에서 1억원이 증가한 14억으로 인상, 2년간 이를 동결키로 했다.


거기에 여자부 선수 연봉 최고액은 샐러리캡 총액의 25%를 초과할 수 없다는 단서조항까지 추가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조항에 따르면 여성 선수는 개인이 3억 5000만원 이상의 연봉을 받을 수 없다.


이는 2018~2019시즌 25억원, 2019~2020시즌 26억원, 2020~2021시즌 27억원으로 3년간 1억원씩 인상되는 남자부의 조항과 큰 차이가 있다.


한편 김연경 선수는 현재 중국 리그에서 10억원 이상의 연봉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