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선배' 김은정 조언 덕분에 3경기 연속 '완승' 기록한 패럴림픽 컬링팀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컬링 오벤저스' 한국 휠체어 컬링 대표팀이 슬로바키아를 꺾고 3연승에 성공했다.


1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컬링 경기에서는 한국이 슬로바키아와 예선 3차전에서 7-5로 승리했다.


한국은 미국과 러시아에 이어 슬로바키아까지 제압하면서 3전 전승을 기록하게 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1엔드에서 2점을 내줬지만 2엔드에 3점을 올려 역전했다.


이후 '역전과 동점'이 반복되면서 5-5로 마지막 8엔드에 들어간 대표팀은 2점을 뽑아 7-5로 경기를 마쳤다.


메달에 도전하는 한국의 1차 목표는 11차례의 예선 경기에서 7승 이상을 거둬 준결승에 오르는 것이다.


패럴림픽 대표팀은 스킵 서순석, 리드 박민자, 세컨드 차재관, 서드 이동하·정승원 선수가 '오벤져스'라 불리며 활약하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국은 이튿날 같은 장소에서 오전 9시 35분에는 캐나다, 오후 7시 35분에는 독일을 상대하며 또 다른 승리를 노린다.


한편 서순석 스킵은 러시아전을 마치고 "러시아전에서 어제 김은정 선수가 얘기한 부분을 느꼈다"며 "얼음의 양쪽이 조금 다르더라. 한쪽은 (스톤이) 잘 나가는데 다른 쪽은 상대적으로 잘 안 나갔다"고 여자 컬링 대표팀 스킵인 김은정에게 고마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두 사람은 평창패럴림픽 개회식에서 성화 점화자로 깜짝 등장했다.


이때 김은정은 경기를 앞둔 휠체어 컬링 대표팀을 위해 많은 조언을 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