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효린, 내일(12일) 군입대하는 남편 태양 '직접' 배웅한다

인사이트YG엔터테인먼트, 플럼액터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곰신' 생활을 앞두고 있는 민효린이 남편 태양의 군 입대 현장에 동행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한 관계자는 민효린이 태양과 함께 철원으로 간다고 전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민효린은 철원에서 태양의 마지막 입대 모습을 지켜볼 예정이다.


태양은 오는 12일 강원도 철원 육군 제 6 보병사단 청성부대 신병교육대에 입소한다.


인사이트Instagram 'dazedkorea'


그가 21개월 간 국방의 의무를 시작함과 동시에 민효린은 자연스레 '곰신' 생활을 시작할 전망이다.


태양과 민효린은 태양의 지난 2월 3일 결혼식을 올렸다.


이 때는 태양의 군 입대 약 한달 전이었다.


4년 열애 끝에 한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리며 많은 축하를 받은 두 사람이 잠시간 이별을 한다는 소식에 누리꾼들 역시 위로와 격려를 보내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태양에 앞서 빅뱅 멤버 지드래곤이 지난달 27일 강원도 철원 육군 3사단 백골부대 신병 교육대에 입소했다.


인사이트Instagram '___hyunbae____'


인사이트Instagram 'hyorin_min'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