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만나는 트럼프 "북한과의 협상은 대단히 성공적"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마침내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 테이블에 앉게 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협상에 대해 '대단히 성공적'이라고 평가했다.


대북 특사로 북한을 방문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지난 8일(현지 시간) 오전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친서를 직접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북을 희망한다'는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받은 트럼프 대통령은 "5월 안에 정상회담을 갖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인사이트SBS 뉴스


불가능해 보이던 북미 대화의 가능성이 열리자 전세계 외신은 앞다퉈 이 사실을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5월의 회동은 훗날 한반도의 평화를 일궈낸 역사적인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는 찬사를 보냈다.


김 위원장의 제안을 받아들인다는 공식 발표를 한 다음날 9일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북한과의 협상은 대단히 성공적이며 완수된다면 세계를 위해 아주 좋은 일"이라 적었다. 이어 "시간과 장소를 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twitter 'realDonaldTrump'


인사이트연합뉴스


다만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은 비핵화를 약속했다"며 "북한이 정상회담 전까지 핵과 미사일 실험을 하는 등 약속과 일치하지 않는 행동을 할 시에는 대화가 결렬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 장소로 '평양'은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 장소와 관련해 "평양 시내에서 만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구체적인 조치 없이 김 위원장을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미국 뉴욕 타임스는 "현재 유력한 회담 장소로 판문점 ‘평화의 집’이 거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음달 개최되는 남북정상회담 역시 이곳에서 열릴 예정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