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이동욱 측 "사실 사귀는 사이 아니었어, 열애설 터져 본격적으로 만나기로"

인사이트

(좌) 사진 제공 = 게스, (우) Instagram 'leedongwook_official'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이동욱과 가수 수지는 '사귀는 사이'라기 보다는 '썸남, 썸녀' 사이였다.


9일 오센 측은 오늘(9일) 공식적으로 교제를 인정한 수지(25), 이동욱(38) 커플의 측근들과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수지, 이동욱의 소속사는 두 사람의 열애설 보도에 "이제 막 알아가는 단계"라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소속사의 다소 애매모호한 관계 인정에 많은 팬들은 고개를 갸우뚱하면서도, 선남선녀 커플 탄생을 축하했다.


소속사의 애매한 관계 인정처럼 수지, 이동욱 커플의 지인들도 두 사람이 사귄다고 하기엔 2% 부족한 사이였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지인들은 단둘이 만난 것도 1~2차례에 불과할 것이란 증언을 내놓았다.


인사이트Instagram 'skuukzky'


실제 한 지인은 "(수지, 이동욱이) 아직 본격적으로 사귀는 것도 아니어서 둘이 별다른 생각없이 외부에 모습이 드러나는 카페 등에서 한 두 차례 만났다. 사진이 찍혔어도 이상하지 않았을 상황이라고 기억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갑자기 열애 보도가 터지자 두 사람이 당황했지만, 서로 호감을 갖고 있던 터라 그냥 쿨하게 공식적으로 사귀어보자고 마음을 굳힌 듯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지와 이동욱이 열애를 인정하면서, 수지의 과거 이상형 발언이 재조명 되고 있다.


수지는 6년 전 SBS '강심장'에 출연해 이상형으로 당시 해당 프로그램 MC였던 이동욱을 뽑으며,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했었다.


인사이트Instagram 'leedongwook_official'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