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4 24℃ 춘천
  • 24 24℃ 강릉
  • 24 24℃ 수원
  • 23 23℃ 청주
  • 24 24℃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4 24℃ 대구
  • 25 25℃ 부산
  • 30 30℃ 제주

사내 어린이집 개원한 GC녹십자, "워라밸 앞장선다"

GC녹십자가 사내 보육시설 GC 차일드케어 센터를 개원하며 육아지원에 나섰다.

인사이트GC 차일드케어 센터 / GC녹십자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GC녹십자가 사내 어린이집을 개원하며 임직원의 육아 지원에 나섰다.


6일 GC녹십자는 경기도 용인시 목암타운에 사내 보육시설 'GC 차일드케어 센터'(Childcare Center)를 개원했다고 밝혔다.


일과 가정생활에 모두 충실한 '워라밸'(Work Life Balance)을 갖춘 환경 만들기에 회사가 앞장서겠다는 취지다.


'GC 차일드케어 센터'는 890평에 지상 2층 독채 건물로 지어졌다. 


인사이트GC 차일드케어 센터 / GC녹십자


총 79명의 정원으로 제약 업계로는 최대 규모다. 교사 1명당 담당 영유아 비율을 낮추기 위해 11명의 교사를 배치했다.


센터 내에는 단체 활동을 위한 강당과 특별활동실, 식당, 학부모 대기 공간 등 다양한 시설을 갖췄다.


교사들의 근무 환경을 고려해 사무공간 외 별도의 휴게공간도 마련됐으며 건물밖에는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잔디밭과 놀이터가 조성됐다.


직원들의 출퇴근 시간을 고려해 운영시간은 오전 7시 반부터 오후 7시 반까지다.


인사이트GC 차일드케어 센터 / GC녹십자


실제로 두 자녀를 모두 맡기는 임직원은 "맞벌이를 하는 워킹맘으로서 근무시간에 온전히 아이를 믿고 맡길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일상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에 GC녹십자 측은 "회사 구성원이 행복해지는 것이 모든 선순환의 시작"이라며 "직원들이 일과 가정에 균형을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GC녹십자는 그간 직원이 행복한 회사 만들기에 힘써왔다.


업무 진행을 최대한 간결하고 효율적으로 바꾸는 '스마트워크' 캠페인이나 '자율복장 데이', '패밀리 데이' 등 더욱 유연한 조직을 위한 제도들을 운용하고 있다.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