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한국 학생들 매수해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세뇌하고 있다" (영상)

인사이트JTBC '차이나는 클라스'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일제강점기 시절, 국민들을 분노에 떨게 했던 친일파가 지금도 양성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차이나는 클라스'에는 한일관계 전문가 호사카 유지 교수가 출연했다.


이날 호사카 유지는 일본 정부와 우익 기업들이 '신친일파' 양성 계획을 실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차이나는 클라스'


신친일파 양성 계획이란 한국의 유망한 인재들을 선정해 장학금과 생활비를 주면서 일본에 대한 우호적인 감정을 형성하게 하는 것이다.


호사카 유지 교수는 "한국 사람인데도 전화가 와서 왜 독도가 일본 땅인데 한국 땅이라고 하냐고 묻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액이 어마어마하다고 알고 있다"며 "300~500만 원을 한꺼번에 준다"고 덧붙였다.


이 말을 들은 게스트 이용주는 "실제로 친구 중에 한 명이 일본 유학 갔다가 완전 일본 사람이 되서 왔다"고 경험을 털어놓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차이나는 클라스'


호사카 유지 교수는 "한국인뿐만 아니라 미국인에게도 어마어마한 로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일본을 지지하는 저명한 미국 사람들을 조사해보면 대부분 일본 우익 단체의 검은 손길이 닿아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최근 국내 한 대학의 아시아 연구 기금에 우익 재단이 75억 원을 출연하기도 했다.


또한 우익 재단 이사장에는 미국 전직 국가 정보국장이 선임되면서 신친일파 양성에 대한 정황이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차이나는 클라스'


Naver TV '차이나는 클라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