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측 "검찰 출석 하겠다…날짜는 협의"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히면서도 날짜는 협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6일 이명박 전 대통령 비서실은 이 전 대통령 검찰 소환에 대한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앞서 이날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 전 대통령에게 14일 오전 9시 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1백억원대 뇌물수수 의혹 등에 대한 소환이었다.


검찰은 "그간 진행 수사 상황을 고려할 때 실체적 진실을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밝히기 위해 이 전 대통령 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여러 차례 소환 조사하는 것은 생각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이 전 대통령의 비서실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검찰의 소환에는 응하겠다"면서도 "날짜는 검찰과 협의해 정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검찰 조사를 피하지는 않겠으나 일방적인 날짜 통보에는 응하지 않겠다는 말이다.


이에 따라 이 전 대통령이 검찰 측과 어떻게 협의에 나설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