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방남 항의하는 야당 의원들에 '참교육' 시전한 이낙연 총리

인사이트Facebook '민중의소리'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방남 배경을 묻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질문에 이낙연 총리가 "미국과 사전에 협의했다"라고 밝혔다.


지난 28일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는 북한 김영철 부위원장의 방남과 관련한 긴급 현안 대정부 질문이 진행됐다.


이는 전날인 27일 자유한국당이 김영철 부위원장 방남의 배경을 묻기 위해 요구한 것을 여당이 받아들이면서 실시됐다.


이날 답변에 나선 이낙연 국무총리는 김 부위원장의 방남과 관련해 미국과 사전 협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Facebook '민중의소리'


그는 "논란이 될 것을 알면서 왜 방남을 진행했냐"는 질문에 "미국과 협의했다. 미국이 반대했으면 우리가 그대로 가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2014년 군사당국자 회담에 김 부원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한 전례를 고려해서 결정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부원장이 미국의 독자적 제재 대상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제재가 굉장히 구체적으로 되어 있다"며 "김 부위원장은 미국 방문이 금지돼있지 우리의 방문 금지 대상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또한 이번 방남이 국제 제재의 틀을 벗어났다는 논란이 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Facebook '민중의소리'


"미국이 천안함을 강조하는 이 상황에서 (김 부위원장의) 방남이 북미 대화에 무슨 도움이 되겠느냐"는 질문에는 "아무런 권한도 없는 사람이 왔다면 오히려 의미가 더 반감됐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 총리는 방남이 가져온 효과에 대해서는 "비핵화가 핵심 요인인 건 충분히 설명했다고 본다"며 "그쪽도 당연히 의도가 있었을 테지만 우리한테도 의도가 있었다. 우리가 할 말은 분명히 전달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제재의 구멍을 우리가 스스로 허물어 버린 것은 아니냐"고 비판했다. 그러나 이 총리는 "그런 일은 가능하지 않다"고 단호하게 대답했다.


인사이트Facebook '민중의소리'


이 총리는 "국제제재의 틀 안에서 벌어지는 일"이라며 "지금도 대북제재와 압박은 그대로 유효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후에도 야당은 "국민 혈세로 국빈대접, 난리법석을 떨었다. 무슨 돈으로 그 스위트룸 비용을 지출했냐"며 공세를 펼쳤다.


이에 이 총리는 "그 비용은 모두 우리 땅에 떨어진 돈"이라며 "북한한테 돌아간 돈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 총리의 이 같은 차분한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이 총리가 이날 다소 흥분된 모습을 보였던 야당 의원들에게 차분한 말투로 참교육을 시전했다"며 "논리적이고 근거가 뚜렷한 이 총리의 대답에 야당 의원들은 할 말을 잃었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