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배달원에게 남친이 한 행동을 보고 정 떨어졌어요"

인사이트자료 사진 / gettyimages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추운 겨울 치킨을 시켰는데 배달원에게 함부로 행동하는 약혼남의 태도에 무척 실망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치킨을 주문했는데 배달이 늦었다는 이유로 배달원을 그대로 돌려보낸 남자친구와 크게 다퉜다는 이야기가 공개돼 이목을 끌었다.


오는 4월 결혼을 앞두고 있는 예비신부인 A씨는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지 않는 약혼남의 모습을 목격하고 자신이 결혼을 해야되는지 혼란스럽다고 호소했다.


인사이트자료 사진 / gettyimages


사연을 좀더 들어보면 예비신부가 왜 고민하게 됐는지 어느 정도 공감할 수 있을 듯 싶다.


A씨는 결혼을 앞두고 신혼집을 구해서 약혼남과 얼마 전부터 함께 지내고 있었는데 그날따라 치킨이 먹고 싶었다.


자정이 다된 시간에 배가 고팠던 A씨는 집 근처 치킨집에 치킨을 배달해 달라고 주문했다. 


밤 11시가 다 된 늦은 시간이었기 때문에 금방 도착할 것으로 생각했지만 생각보다 많이 지체됐다.


인사이트자료 사진 / 연합뉴스


무려 1시간 30분이 되어가는데 치킨은 도착할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기다리던 도중에 작은 컵라면으로 허기를 달래고 있었는데 한참이 지난 뒤에야 치킨이 도착했다.


약혼남에게 대신 치킨을 받고 돈을 지불하라고 부탁했는데 뜻하지 않은 상황이 벌어졌다. 치킨 배달원이 늦었다고 사과를 했는데 그 과정에서 남자친구와 실랑이가 벌어졌던 것.


치킨 배달원이 거듭 죄송하다고 말하면서 사이드로 주문한 감자튀김은 서비스로 주겠다고 했는데도 약혼남은 "너무 늦었다. 먹지 않을테니 그냥 돌아가라"고 화를 냈다.


인사이트자료 사진 / 연합뉴스


결국 치킨 배달원은 늦게 드려서 죄송하다면서 치킨을 그냥 드시라고 했는데, 남자친구는 문을 그냥 닫고 치킨을 받지 않았다고 한다.


황당한 이야기를 전해들은 A씨는 그제서야 외투를 입고 치킨 배달원에게 돈을 지불하려고 집밖으로 뛰어나갔지만 그의 모습을 찾을 수 없었다.


A씨는 추운 겨울 힘들게 일하는 치킨 배달원에게 너무 심하게 행동한 것 아니냐고 약혼남에게 따졌다. 


하지만 오히려 "배달부가 잘못한 것인데 내가 뭘 잘못했냐"고 큰 소리를 냈다고 한다.


인사이트자료 사진 / gettyimages


솔직히 A씨가 약혼남에게 더 정떨어진 대목은 치킨 배달부가 돌아가고 난 뒤에 보인 '반응' 때문이었다.


배달원이 치킨을 아파트 현관문 밖에 그대로 놓고 갔는데 남자친구는 그것을 발견하고는 "잘 됐네. 내일 아침에 먹으면 되겠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자료 사진 / gettyimages


A씨는 "1년 넘게 연애하면서 참 괜찮은 사람이라고 여겼는데 약자에게 하는 행동을 보고 너무 실망했다"면서 "여러분 같으면 어떻게 하시겠어요"라고 자문을 구했다.


해당 게시글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나보다 약한 사람을 대할 때 나오는 성격이 진짜 그 사람의 성격이다", "배달원과 같은 사람들은 사회적 약자인데 너무 함부로 대하는 사람들이 많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앞서 몇 해 전에는 피자와 햄버거 등 배달원에게 함부로 대하는 '갑질' 사건들이 잇달아 발생해 누리꾼들의 공분을 일으킨 바 있다.


인사이트자료 사진 / gettyimages


실제로 30대 직장인 남성이 햄버거 배달이 늦었다는 이유로 50대 맥도날드 배달원의 헬멧을 빼앗아 창 밖으로 던진 사건이 화제를 모았다.


당시 30대 남성은 50대 배달원에게 "내가 기다렸으니, 당신도 당해봐라"라는 이유로 이러한 행동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30대 남성은 자신의 갑질 행동이 큰 논란을 일으키자 다니던 회사에서 해고됐다.


이유리 기자 yu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