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 "JYP, 2분기 창사 이래 최대 규모 콘서트 성장 기대"

인사이트JYP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올해 창사 이래 최대 규모 콘서트가 예정돼 있는 JYP엔터테인먼트의 성장 가능성에 대해 기대된다는 의견이 나왔다.


26일 하나금융투자는 박진영이 수장으로 있는 JYP엔터테인먼트가 2분기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의 콘서트를 가질 예정이라면서 '매수' 의견을 유지했다.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회사 측에서 발표한 콘서트 일정 기준 2분기에는 약 23만명 규모의 투어가 확정돼 있다"며 "이는 창사 이래 분기 기준 최대치"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러면서 "JYP의 가장 큰 콘서트 규모는 2016년 약 55만명이었다"며 "2018년부터 약 69만명(추정)으로 경신할 것이며 최소 2020년까지 매년 상향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3월 12일 그룹 갓세븐 컴백이 확정됐으며, 5월~8월까지 국내 3회(3만명) 포함 총 21회의 월드투어가 개최될 예정이다.


인사이트박진영 인스타그램


특히 걸그룹 트와이스는 4~5월 컴백 후 아시아 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며 발표된 일정만으로도 2분기 약 23만명의 투어가 확정되는 등 창사 이래 분기 기준 최대 규모로 추정된다.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향후 1년간 데뷔하는 4개의 아이돌 그룹의 흥행 여부에 따라 추가적인 성장도 기대할 수 있다"며 "이제 시작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JYP엔터테인먼트는 3월 스트레이 키즈 데뷔와 하반기 중국 남자 2팀, 내년 상반기 신인여자 그룹 데뷔를 앞두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