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진 사람이 됐길"…'팀 킴'이 대회 마친 자신들에게 보낸 편지 (영상)

인사이트MBC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즐기면서, 내가 가진 것들을 다 표현했을 거라 생각해"


가진 것 이상을 표현해냈다. 대한민국 컬링 대표팀이 평창에서 더할 나위 없는 날들을 보냈다.


25일 컬링 대표팀은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결승전에서 스웨덴에 3-8로 패배했다.


세계적인 강호 스웨덴의 안정적인 경기 운영이 돋보였던 경기. 하지만 한국 선수들 역시 한 치도 물러섬 없는 승부로 관중들의 박수를 받았다.


인사이트MBC


열악한 환경 속에서 일궈낸 은메달이라는 결과에 국민들은 "고맙다"는 인사를 전하고 있다.


그러나 컬링 대표팀 선수들은 밀려오는 아쉬움을 감출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날 스웨덴과의 경기서 패한 뒤 주장을 맡고 있는 '안경 선배' 김은정은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다.


그동안 견뎌낸 고난의 무게가 한꺼번에 밀려온 탓일까. 경기 중 엄격하고 진지한 표정으로 임했던 것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었다.


인사이트MBC


그는 앞서 올림픽 개최 전 인터뷰에서도 눈물을 보인 바 있다. 김은정뿐 아니라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 모두가 마찬가지였다.


이날 MBC가 공개한 '올림픽 90일 전, 대회를 끝낸 나에게 보내는 편지'에서는 대회를 앞두고 선수들이 느꼈던 심정이 전해졌다.


김영미는 "10년 동안 수고했고, 나의 20대를 컬링에 바치느라 고생했어"라고 담담한 소감을 전했다.


김경애는 "경애야, 올림픽 잘 치렀니?"라고 물은 후 "이게 눈물이 나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인사이트MBC


김은정 역시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즐기면서, 내가 가진 것들을 다 표현했을 거라 생각해"라며 "더 멋진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밝혔다.


김선영은 "인생에서 좋은 경험이 됐으면 해"라며 "많이 수고했고, 앞으로도 수고하자"라고 했다.


그리고 100여 일이 지난 오늘, 자신들의 바람대로 더욱 성장한 컬링 대표팀은 후회 없는 경기를 펼쳤다.


올림픽을 잘 치르며 더 멋진 사람이 된 컬링 대표팀 선수들. 그들이 걸어야 할 길은 여전히 험난하겠지만 이제 '팀 킴' 선수들 뒤에는 국민들이 있다는 것을 잊지 않길 바란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