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 '칠성사이다 빈티지 패키지', 독일 'iF 디자인어워드 2018' 수상

인사이트롯데칠성음료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롯데칠성음료가 한정판으로 선보인 '칠성사이다 빈티지 패키지'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8'에서 음료 패키징 부문 본상을 받았다.


22일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4월 12만 세트 한정판으로 출시한 '칠성사이다 빈티지 패키지'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8'에서 수상했다고 밝혔다.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의 ‘IDEA’,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히는 최고 권위의 상이다.


세계 각국의 디자인 분야에서 영향력 있는 63명의 심사위원단이 실용성, 안전성, 내구성, 인간공학적 배려, 독창성 등을 기준으로 수상작을 선정한다.


이번 어워드에서는 54개국으로부터 접수된 6,400여개 이상의 출품작이 수상을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인사이트롯데칠성음료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8'에서 음료 패키징 부문 본상을 수상한 롯데칠성음료 '칠성사이다 빈티지 패키지'는 칠성사이다의 역사와 정체성을 5개의 패키지 디자인으로 표현한 제품이다.


지난해 4월 총 12만 세트 한정판으로 출시돼 중장년층에는 어린 시절의 잔잔한 추억과 향수를, 젊은층에는 색다른 흥미와 경험을 선사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이번 음료 패키징 부문의 국제 디자인 수상을 계기로 앞으로도 다양한 제품에 브랜드 가치를 담아낸 실용적이고 독창적인 디자인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칠성사이다의 67년 추억을 간직하고픈 소비자의 꾸준한 호응으로 지난해 하반기에 추가 생산된 칠성사이다 빈티지 패키지는 전국 세븐일레븐에서 구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태어난지 68주년을 맞이한 롯데칠성음료의 장수제품 '칠성사이다'는 시장 점유율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며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