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日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사임…부회장직은 유지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에서 물러났다.


21일 일본 롯데홀딩스는 이사회를 열고 뇌물공여 혐의로 법정구속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사임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일본 롯데홀딩스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공동 대표이사를 맡았던 쓰쿠다 다카유키(佃孝之) 대표이사 체제가 됐다.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회는 "컴플라이언스 위원회의 의견과 당사 경영 방향 등에 대한 내용을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제안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 뇌물공여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가 지난 13일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 실형을 선고 받고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


일본 재계에서는 통상 대표이사 등 경영진은 구속되거나 기소되는 경우 해당 직위에서 사임하는 것이 관례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관례에 따라 법정구속된 이후 일본 롯데홀딩스 측에 대표이사직 사임 의사를 전달했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그러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직 및 부회장직은 그대로 유지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와 관련 일본 롯데홀딩스는 보도자료를 내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사임 의사를 표명함에 따라 이를 수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한국 롯데그룹의 지주회사격인 호텔롯데의 지분 99%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 롯데그룹의 경영권에도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어서 향후 일본 롯데홀딩스 측의 움직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롯데 관계자는 "황각규 부회장을 중심으로 일본 롯데 경영진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고자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