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과 사귀었다" 육지담 주장에 누리꾼들이 보인 반응

인사이트(좌) Instagram '6jidam', (우) 퍼스트룩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래퍼 육지담이 강다니엘과 사귀었다고 주장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14일 육지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룹 워너원 강다니엘의 팬카페에 게시된 팬픽을 캡쳐해 공개했다.


그러면서 "스토킹 불법 아님?"이라며 "감당이 안 돼서 다 못 읽었는데"라는 글을 남겼다.


육지담이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데는 팬카페 회원이 쓴 팬픽이 자신이 실제 겪은 일과 흡사하다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추정된다. 


팬픽의 내용이 자신과 강다니엘 사이에 있었던 일과 비슷하다는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6jidam'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를 본 강다니엘의 팬들은 육지담의 SNS에 댓글을 남기고 메시지를 보내며 항의하기 시작했다.


또 육지담이 "사귄 증거 있냐"는 한 팬의 물음에 "개많은데"라고 답한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 퍼지면서 논란이 가중됐다.


계속되는 항의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면서도 댓글로 응수하던 육지담은 실시간으로 인스타그램에 이해하기 어려운 글을 여러 차례 남겼다.


개중에는 "보고 싶으니까 연락 좀 되어주시길 바랍니다"라는 의미심장한 글도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6jidam'


또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하고요"라며 "심한 말 작작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이라고 비난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하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육지담과 강다니엘이 진짜 만남을 가졌던 것은 아닐까 추정하고 있다.


특히 육지담이 SNS에 게시한 글 대부분이 누군가의 연락을 애타게 기다리는 듯한 모습이다.


이를 두고 강다니엘과 연락 두절 상태인 육지담이 그를 배려하기 위해 팬들의 물음에 정확히 대답하지 못한 것은 아닐까라는 추측도 오가고 있다.


그러나 다수의 팬은 육지담의 다소 뜬금없는 글에 "허황된 상상일 뿐"이라는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처음 '미국 여행' 가서 노숙자 도와주다가 짐 몽땅 도둑맞은 육지담육지담이 미국에서 짐을 모두 도난 당했다가 극적으로 되찾은 사연을 공개했다.


'힙합밀당녀' 육지담, 강남 논현동에 옷 가게 사장님됐다래퍼 육지담이 강남에 편집숍을 오픈하고 사장님으로 변신한 소식을 알려 눈길을 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