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비원' 월급 올리고 휴게실까지 새단장한 착한 아파트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인천의 한 아파트가 오른 최저임금을 반영해 꼼수 없이 경비원들의 임금을 올렸다.


지난 6일 경향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인천 서구 왕길동 검단대림 e-편한세상 아파트에서 일하는 경비원 14명과 환경미화원 10명의 월급에 인상된 최저임금이 반영됐다.


2교대로 근무하는 이 아파트 경비원들의 월급은 지난달까지 216만 5천원이었으나 오는 10일부터 242만,9,115원(세전)으로 오르게 됐다.


하루에 5.5시간 근무하는 환경미화원들의 월급 역시 최저임금에 맞춰 인상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최근 최저임금 인상으로 경비원의 휴게시간을 늘리는 꼼수를 부리거나 아예 해고하는 아파트들과 다른 행보를 보인 것이다.


이 아파트에서 10년간 경비 근무를 했다는 김충언(70)씨는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최저임금 인상으로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 94명을 전원 해고했다는 말을 듣고 솔직히 불안했는데 많은 입주민들이 경비원을 줄이지 않고 월급을 올려주기로 결정해 고맙다"고 말했다.


당초 아파트 주민들 사이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관리비 추가 부담을 예상해 "경비원을 줄여야 한다", "휴식시간을 늘려 임금을 깎자" 등의 의견이 나왔다.


그러나 주차관리와 쓰레기 분리수거 등 궂은일을 맡아하는 경비원의 불안감을 해소해주자는 의견이 더 우세해 월급 인상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아파트 관리소장인 이재용(51)씨는 "모든 아파트가 그렇겠지만 이 아파트 경비원과 환경미화원들도 입주민들과 가족처럼 지내려고 노력한다"며 "월급 인상이 결정된 이후 주민과 그들의 관계가 더 좋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해당 아파트는 경비원들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달 388만원을 들여 약 5평 규모의 휴게실을 새로 꾸민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설날과 추석 등 명절 때나 여름휴가 때는 경비원에게 보너스를 지급하며 퇴직할 땐 '고맙다'는 뜻으로 감사패도 전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역대급 한파에도 이웃을 배려하는 아파트 주민들의 마음 씀씀이가 훈훈함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압구정 현대아파트 경비원 "새벽 3시에도 주민 '대리주차' 했다"하루아침에 거리에 나앉게 된 압구정 현대아파트 경비원들이 휴식시간조차 제대로 보장받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역대급 한파'에 고생하는 경비 아저씨 고마워 '꼼수 없이' 임금 올린 아파트 주민들서울의 한 아파트 입주민들이 휴게 시간 조정을 하지 않고 경비원 임금을 올리기로 결정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