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8 28℃ 전주
  • 30 30℃ 광주
  • 28 28℃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올해 43살 맞은 롯데제과 '가나 초콜릿' 누적 매출 1조원 돌파

국내 최장수 '국민 초콜릿' 롯데제과 가나 초콜릿의 누적 매출이 1조원을 돌파했다.

인사이트롯데제과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올해 43살로 국내 최장수 '국민 초콜릿' 롯데제과 가나 초콜릿의 누적 매출이 1조원을 돌파했다. 1초당 4개씩 팔리는 셈이다.


1일 롯데제과는 국내 최장수 초콜릿이라고 불리는 '가나 초콜릿' 매출이 1조 50억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1975년 3월 처음 출시된 이래 현재까지 판매된 롯데제과 '가나 초콜릿'을 일렬로 늘어놓으면 지구 둘레를 약 21바퀴 돌 수 있을 정도다.


43년간 초콜릿의 대명사로 자리매김해온 국내 최장수 초콜릿 '가나 초콜릿'이 오랫동안 소비자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우수한 품질에 있다.


'가나 초콜릿'은 70년대 당시로서는 기존 제품들과 달리 획기적인 품질을 자랑한 제품이었다.


인사이트롯데제과


해외의 우수 인력를 직접 초빙해 생산 설비를 구축하고 원료를 미립자 형태로 갈아서 사용하는 '마이크로 그라인드' 공법을 사용하거나 높은 함량의 카카오 버터를 사용하는 등 당시로서는 세계적인 수준의 초콜릿 제조 공법이 적용됐다.


아프리카 가나산 카카오빈을 원물 그대로 들여와 국내에서 가공하여 생산하는 시스템은 현재로서도 국내에서 유일한 우수 생산 시스템이다.


'가나 초콜릿'은 최초 밀크 초콜릿과 마일드 초콜릿 2종으로 시작했으며, 지속적인 브랜드 확장을 해왔다.


초콜릿에 공기를 주입하여 폭신폭신한 '가나 에어라이트'와 쫄깃한 식감이 특징인 '가나 크리미츄', 카카오버터 함량을 100%로 높인 '가나 플러스 100' 등의 신제품을 비롯해 '가나 초코바' 등 현재 총 10여 종의 제품이 시중에 판매되고 있다.


출시 첫해 4억원의 매출에서 43년만에 155배에 달하는 매출을 거둔 '가나 초콜릿'의 성공에 힘입어 롯데제과는 올해 7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껌 종이에 예술 감각을 입힌 '아트 메시지껌' 출시한 롯데제과롯데제과가 껌 종이에 감각적인 예술을 입힌 이른바 '아트 메시지껌'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초콜릿 명장' 가리는 '월드초콜릿마스터즈' 국가대표에 롯데제과 김은혜 셰프세계 최고 초콜릿 명장을 가리는 '월드초콜릿마스터즈'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롯데제과 '길리안 카페' 김은혜 셰프가 우승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