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1 21℃ 인천
  • 26 26℃ 춘천
  • 24 24℃ 강릉
  • 25 25℃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4 24℃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이베이코리아, 중국 해외직구 규모 1년 새 2배로 급증

프리미엄 소비를 위해 해외직구에 나섰던 직구족들이 이제는 가성비를 앞세운 중국 제품에 눈길을 돌리고 있다.

인사이트이베이코리아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그동안 프리미엄 소비를 위해 해외직구에 나섰던 직구족들이 이제는 가성비를 앞세운 중국 제품에 눈길을 돌리고 있다.


지난 29일 G마켓과 옥션을 운영하는 국내 1위 전자상거래 기업 이베이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해외 직구 거래 규모가 2016년 대비 114%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1년 만에 거래규모가 두 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이베이코리아 해외직구 전체에서 중국 시장이 차지하는 비중도 15%에서 25%로 크게 늘었다.


중국 직구의 인기 품목으로는 계절가전과 생활가전이 꼽혔다. 계절가전의 경우 1년 새 13배(1,201%) 이상 판매량이 늘면서, 중국 직구 시장의 성장을 견인했다. 


특히 황사, 미세먼지 등의 영향으로 샤오미 공기청정기 시리즈가 큰 인기를 끌었다. 무선 진공청소기와 로봇청소기로 대표되는 생활가전도 1년 새 9배(825%) 이상 크게 늘었다.


이베이코리아 측은 중국 해외직구의 성장요인으로 '글로벌 셀러 직입점' 시스템 도입을 꼽았다. 


'글로벌 셀러 직입점’ 방식은 판매자가 현지에서 판매하는 물품을 국내에 바로 판매, 배송해주는 시스템으로 다양한 상품을 확보하고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기여했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관부가세 포함, 무료배송 등 국내 상품 구매와 크게 차이가 없는 손쉬운 결제 시스템도 한 몫 했다고 덧붙였다.


이베이코리아 해외직구팀 정소미 팀장은 "미국, 유럽 제품 중심으로 프리미엄 소비의 성격이 강했던 해외직구가 이제는 가성비를 내세운 실속 제품까지 다양하게 확장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베이코리아, '이니스프리'와 업무제휴 협약 체결국내 전자상거래 기업 이베이코리아가 뷰티브랜드 이니스피리와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베이코리아, '소낙스 세차·코팅 서비스' 단독 론칭이베이코리아가 다음달 4일까지 독일 프리미엄 차량관리 브랜드 '소낙스 세차·코팅 서비스'를 단독 판매한다.


황성아 기자 sungah@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