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보존 해놨던 '죽은 사람의 뇌' 되살려 인공 신체에 '이식' 가능해진다

인사이트영화 '이벤트 호라이즌'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학계에서는 2040년경이면 냉동보존 해놨던 죽은 사람의 뇌를 살려내거나 인공 신체에 이식하는 일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


15일 동아일보는 2016년 세계 최초로 진행된 원숭이 머리 이식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한 바 있는 김시윤(38)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 연구교수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교수는 "인체 냉동보존 기술은 가까운 미래에 장기 이식에서부터 활용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죽은 사람의 뇌를 되살리는 것 또한 가능할 것이라고 예견했다.


인사이트영화 '겟 아웃'


그는 "미래에는 뇌를 인공 신체에 이식할 수도 있다"며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CI)를 이용해 사람의 자아·기억을 컴퓨터로 옮기는 일도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와 동시에 김 교수는 윤리적 문제에 부딪힐 수 있는 우려도 표명했다.


그는 "뇌 이식이나 전신 소생의 경우 기술적 한계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해결해야 할 윤리적인 문제가 반드시 따른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체 냉동보존 기술을 영생의 길로 여기며 '냉동인간'에 과도하게 초점을 맞추는 것은 옳지 않다. 연구 역시 장기 이식과 신체마비 환자의 재활에 초점을 맞추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Fox tv


김 교수에 따르면 앞으로 뇌를 비롯한 장기를 냉동했다가 이식하는 것의 관건은 '해동 기술'이다.


2003년 이후 현재까지 미래 의료기술로 소생하길 기대하며 크라이오러스에 뇌 또는 전신을 사망 직후 보존해온 의뢰인은 세계 12개국 56명이다.


1143명으로 가장 많은 의뢰인을 보유한 앨코어에서 깨어나길 기대하며 눈을 감은 냉동인간은 현재 153명에 이른다.


인사이트김시윤 교수 / 건국대학교


사망 직후 머리만 잘라 '냉동보존'한 남성, 100년 후 다시 깨어날까인체를 냉동보존해 시간을 뛰어넘고, 미래에 더욱 발달해 있을 의학기술의 도움을 받아 다시 살아나겠다는 시나리오다.


'영하 30도'에서 6시간 동안 꽁꽁 얼어 있다 부활한 19살 소녀온몸이 얼음처럼 차갑고 딱딱하게 굳어버렸던 소녀는 병실 침대에서 벌떡 일어나 애타게 물을 찾았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