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천800억' 복권 당첨돼 '20살' 나이에 준 재벌된 남성

인사이트Facebook 'Shane Missler'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무려 4,800억 원짜리 복권에 당첨된 행운의 주인공이 아직 20살밖에 되지 않은 청년으로 밝혀져 주위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4,800억 원짜리 복권에 당첨된 행운의 남성 셰인 미슬러(Shane Missler)를 소개했다.


미국의 양대 복권인 메가밀리언에서 사상 4번째로 큰 당첨액의 주인공이 나온 것은 지난 5일.


플로리다에 사는 20살 청년 셰인은 이날 동네 편의점에서 10달러(한화 약 1만 원)를 내고 복권 다섯 장을 샀다.


인사이트Facebook 'Shane Missler'


잠시 후 셰인의 페이스북 계정에는 그의 심정을 그대로 대변해 주는 '맙소사(Oh my god)'라는 짧은 글이 게시됐다.


셰인이 3억 250만 분의 1의 당첨 확률을 뚫고 4억 5천만 달러(한화 약 4,800억 원)이란 거금을 손에 쥔 것이다.


일시불 수령을 선택한 그는 2억 8천 120만 달러(한화 약 2,994억 원)을 지급 받게 된다.


인사이트Facebook 'Shane Missler'


평소 긍정적인 태도로 삶을 즐겨오던 셰인은 "긍정적인 마음으로 삶에 충실한 사람들은 어떤 식으로든 보상받게 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당첨금으로 다양한 관심사에 열정을 투자하고 싶다"며 "가족도 돕고 남도 도울 수 있는 곳에 돈을 쓰고 싶다"고 설명했다.


20살의 어린 나이에 큰 행운을 거머쥔 청년의 소식을 접한 사람들은 부러움을 내비치는 한편 "건실한 청년에게 행운이 찾아온 것 같아 보기 좋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4달 차이로 각각 '10억'짜리 복권 당첨돼 '인생역전' 한 노부부미국의 한 부부가 각각 10억짜리 복권에 당첨되는 행운을 맞았다.


복권 1등 당첨돼 '360억' 받고 인생 역전한 택시 운전사모두가 꿈꾸는 '인생역전'을 이뤄낸 택시 운전사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쁨에 환한 미소를 지었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