텅 빈 시상식 무대에 끝까지 남아 팬들과 인사한 '트와이스' 정연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다른 가수들이 다 나가고도 텅 빈 무대에 끝까지 남아 팬들과 시간을 보낸 어느 아이돌 멤버의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11일 경기도 고양시 대화동 킨텍스에서는 '제32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엔딩에는 시상식에 참석한 가수들이 다 같이 함께 섰다.


그렇게 모든 무대가 끝나고 가수들과 제작진까지 나간 뒤에도 무대에서 내려오지 않은 사람이 있었다. 바로 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정연이었다.


정연은 혼자 쭈그려 앉아 앞에 있던 팬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텅 빈 시상식 무대에 끝까지 남아 팬들과 조금이라도 더 시간을 함께한 정연은 못내 아쉽다는 듯 일일이 눈을 맞추며 손을 흔들어 훈훈함을 더했다.


평소 '유다정'이란 별명으로 불릴 만큼, 트와이스 정연은 팬 사랑이 깊은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끝까지 남아 팬들과 함께하며 자신의 별명을 그대로 입증해 보였다.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면서도 이들의 마음이 당연하다고 생각하지 않는 정연의 남다른 팬사랑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정연이 속한 그룹 트와이스는 당분간 현지 인기에 힘입어 일본 활동에 전념할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오는 2월 7일 트와이스는 일본 두 번째 싱글 '캔디 팝(Candy Pop)'을 발매한다.


신곡 발매에 앞서 이달 1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일본 전역을 돌며 투어 콘서트 'TWICE SHOWCASE LIVE TOUR 2018 'Candy Pop'을 개최한다.


공연 티켓은 이미 전회 매진을 기록하며 현지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트와이스 '막내라인 채영'이 정연 언니를 '진짜 좋아한다는걸' 보여주는 증거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채영이 유독 정연을 애정 어리게 대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컴백 하루 앞두고 유기견 보호소에 봉사하러 간 '트와이스' 정연·모모바쁜 스케줄을 앞두고 딱 하루 남은 휴일에 유기견 보호소로 봉사를 하러 간 트와이스 정연과 모모의 모습이 포착됐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