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립 대우조선 사장 신년사 "작지만 단단한 회사로 가는 도전할 것"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신년사를 통해 "잃어버린 자존심을 되찾을 것"이라고 말하며 의지를 드러냈다.


4일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녹록지 않은 경영 환경에도 올 한 해는 '작지만 단단한 회사'로 가는 도전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정 사장은 "외부 도움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던 안타까웠던 현실을 잊지 말자"며 "영업을 위한 시장 환경은 만만치 않지만, 도전적인 목표를 가지면 매출과 수익 또한 제자리를 찾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달러화에 대한 원화 환율 강세, 신규 수주 제품 가격 하락, 자재비 인상과 원가에서 차지하는 고정비 증가 등 어려운 대내외 경영 환경을 꼽으며 흑자 기조를 계속 유지하기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정 사장은 현실을 극복하고 당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경영방침으로 파괴와 창조를 통한 미래 준비, 프로세스와 시스템에 기반을 둔 경영체계 구축, 수익과 품질 중심의 내실경영, 자부심 넘치는 대우조선해양 만들기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정 사장은 "우리를 향한 외부의 시선이 곱지 않으나 여러분의 눈물과 헌신 속에서 희망을 봤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기에 수많은 과제를 해결하고 우리에게 뒤돌아섰던 국민 여러분의 마음도 되돌릴 수 있다고 굳게 믿는다"고 토로했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