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교현 롯데케미칼 사장 "불확실성 시대에 명확한 현실 직시 필요"

인사이트(좌) 김교현 롯데케미칼 사장 / 사진 제공 = 롯데케미칼, (우)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김교현 롯데케미칼 사장이 불확실성 시대에 명확한 현실을 직시하고 극복해 나갈 전략적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3일 김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세계적인 종합 화학 기업으로서의 목표 달성을 위한 초석을 마련하자고 주문했다.


이날 김 사장은 "롯데케미칼은 그동안 각고의 노력으로 국내 및 아시아를 넘어 구미 선진국으로의 사업진출 교두보를 확보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이자 아시아 최정상 석유화학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세계적 화학 기업이라는 목표를 달성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세계적인 기업으로 우뚝 서기 위해 김 사장은 끊임없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역설하며 기존 추진 사업의 성공적 완수, 생산과 영업의 조속한 정착을 위한 전사적 협력 등을 강조했다.


또한 여수 PC공장, 울산공장의 MeX 증설 사업 등을 안정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김 사장은 각 부문별 경쟁력 제고와 선진화된 제도 마련도 당부했다.


전방위적으로 다양해지는 비즈니스 수요와 기업환경의 변화 속에서 빠르게 대응해야 한다고 밝힌 김 사장은 "적절한 대응을 위해 관행을 탈피하고 무엇을 바꿔나가야 할지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안전환경에 대한 의식 개혁의 중요성도 잊지 않았다. 


김 사장은 "안전과 환경에 대한 철저한 관리와 의식개혁이 필요하고, 업무 절차와 프로세스를 보완해야 한다"고 주문하며 안전 관련 투자에 힘쓸 것을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김 사장은 직원 친화적인 조직 문화를 구축해 기업 문화를 개선하고, 일과 삶이 공존하는 '저녁 있는 삶'으로 나아갈 것을 제언했다.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 "'퍼스트 카드' 되도록 변화와 혁신에 집중"김창권 롯데카드 사장이 신년사를 통해 "고객이 '퍼스트(first)카드'로 롯데카드를 찾을 수 있도록 변화와 혁신에 집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