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어를 한입에 통째로 집어삼킨다는 '괴물 물고기'의 정체 (영상)

인사이트YouTube 'INSIDER'


[인사이트] 김보영 기자 = 엄청난 힘과 크기 덕분에 '바닷속 거인'이라는 별명을 지닌 물고기가 관심을 끌고 있다.


최근 유튜브 채널 'INSIDER'은 플로리다와 카리브해, 브라질 연안 등에서 서식하는 거대 물고기 골리앗 그루퍼(Goliath Grouper)에 대해 소개했다.


골리앗 그루퍼는 '골리앗'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거대한 크기를 자랑한다.


다 자라면 몸길이가 2~3m에 육박하며 몸무게는 300kg 정도 나간다. 


인사이트YouTube 'INSIDER'


주로 암초나 게 등을 먹지만, 거대한 몸집과 툭 튀어나온 입을 이용해 무시무시한 포식자인 '상어'까지 잡아먹을 수 있다고 알려졌다.


실제로 지난 2014년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 골리앗 그루퍼가 상어를 낚아채는 모습을 봤다는 목격담이 올라와 흥미를 끌기도 했다.


또 녀석들은 공기주머니인 부레로 생김새보다 더 무서운 소리를 내며 자신에게 접근하려는 포식자들을 위협한다.


그 소리가 굉장히 커 물속에서 폭죽이 터지는 것과 맞먹는다고 유명하다.


인사이트YouTube 'INSIDER'


이렇듯 녀석들은 바다에서 두려울 것 없이 사는 듯하지만 사실 멸종 위기에 처해 있는 동물 중 하나다.


지난 1970~1980년대 벌어진 무분별한 남획 때문이다. 이러한 배경에는 녀석들의 습성 또한 한몫했다.


미국 플로리다주립대학교의 크리스 쾨니그(Chris Koenig)는 "녀석들은 대개 꼼짝도 하지 않고 암초에 붙어 있어 쉽사리 인간의 표적이 된다"고 말했다.


현재 보호 조치 덕분에 녀석들의 개체 수는 기존 수보다 늘어난 편이다. 


하지만 여전히 멸종 위기 상태에 놓여 있어 환경 운동가들은 녀석들의 개체 수 보존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INSIDER'


YouTube 'INSIDER'


후쿠시마 바다에서 잡힌 소름끼치는 비주얼의 '괴물' 물고기원전 사고가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 바다에서 기괴하고 거대한 물고기를 잡아 돌연변이가 아닌지 의문을 낳았다.


김보영 기자 b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