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을 물로 녹여 하수구에 버리는 장례법, 그 물은 어디로 갈까

인사이트Movi inc foor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하수구로 흘려보낸 시체의 잔여물이 당신의 화장실 수도꼭지에서 흘러나온다고 상상해보자.


소름 끼치는 공포영화의 한 장면인가 싶지만, 이것은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친환경적인 장례법이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은 사람의 시신을 액체화해 하수 처리 하는 새로운 장례법을 소개했다.


알칼리 분해법(Water Cremation)이라 불리는 신박한 개념의 장례식은 시신을 불로 태우고 남은 유골을 보관하는 기존의 화장(火葬)과 다르다.


인사이트Movi inc foor


이는 유골 부분을 제외한 시신을 모두 액체로 분해하는 시신처리 방법이다.


레조메이터(Resomater)라는 기계에 들어간 시신은 3시간 만에 액체로 용해된다.


152도의 알칼리성 용액 속에서 살점과 조직들은 묽은 액체로 변하며 뼈는 유연해진다.


남은 뼈는 가루로 갈아 유골함에 담겨 유족들에게 전달되며, 액체는 수소이온(pH) 농도를 측정해 기준치를 통과하면 하수구로 배출된다.


시신 한 구당 나오는 액체는 약 1249L라고 알려졌다.


인사이트Movi inc foor


알칼리 분해법은 현재 미국 플로리다, 미네소타, 캘리포니아, 시카고 4개 주에서 이미 시행되고 있다.


기존의 장례법보다 친환경적이며 에너지 소모가 작아 온실가스도 덜 방출해 영국에서도 도입을 긍정적으로 검토했다.


실제로 영국 샌드웬 메트로폴리탄 의회(Sandwell Metropolitan Borough Council)는 "현대화되고 있는 장례사업에서 사람들에게 또 다른 선택권을 주고자 한다"며 기술 도입을 위해 30만 파운드(한화 약 4억 3천 5백만 원)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수자원 회사인 세번 트렌트 워너(Severn Trent Water)는 "시신이 용해된 물이 하수에 들어가면 대중이 불쾌감을 느낄 수 있다"고 반대했다.


인사이트YouTube 'pushcreativity'


이에 생화학자 등 전문가들은 "배출되는 액체는 무균이며 DNA조차 없다"며 "토양 속 박테리아가 사람 몸을 녹이는 것과 똑같은 과정일 뿐이다"라고 지적했다.


현재 영국에서 알칼리 분해법 도입이 불투명한 가운데 전문가들은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기존 화장법의 대안이 될 수 있다는 긍정적인 견해를 보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시신에서 나온 액체가 어떤 형태로든 수돗물로 공급될 수 있다는 사실에 이를 반대하고 있어 찬반 논쟁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YouTube 'pushcreativity'


신입사원이라면 꼭 알아야 하는 '장례식장' 예절 5가지조문객이 되어 장례식장에 갈 때 지켜야할 예절과 조문하는 법 5가지를 소개한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