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을 찾습니다"…등굣길에 쓰러진 할아버지 구한 중학생들

인사이트Facebook '민병두'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학교에 가던 중학교 학생들은 쓰러진 할아버지를 보고 그냥 지나치지 않았다.


11일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중학생들의 선행을 전했다.


민 의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시장 근처에서 한 할아버지가 쓰러졌다.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쓰러진 할아버지 주위로 많은 학생들이 서 있고 한 남학생이 할아버지를 부축하고 있다.


인사이트Facebook '민병두'


다른 사진에서는 학생의 옷으로 보이는 점퍼를 덮고 있는 할아버지의 모습도 볼 수 있다.


당시 서울 기온은 영하 6도로 매우 추운 날씨였고, 바로 응급처치가 되지 않을 경우 위험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이때 등교하던 중학생들이 할아버지 곁으로 다가왔다. 한 학생은 할아버지에게 본인 점퍼를 벗어 입혀드리고 119에 신고를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민병두'


할아버지가 잠시 정신을 차린 사이 학생들은 할아버지의 집 주소를 물었고 할아버지를 댁에 모셔다드린 뒤 홀연히 사라졌다.


민 의원은 "어른들이 '요즘 애들' 하며 혀를 끌끌 차지만 밝게 자라는 아이들도 많다"라며 "이 학생들을 찾아 칭찬하고 싶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이날 춘천에서는 불 난 집에 갇힌 70대 할머니를 직접 들어가 구해낸 청년 3명의 사연도 전해졌다.


지난 10일 오후 7시쯤 강원도 춘천 약사동의 한 사우나 인근 조립식 주택에서 불이 났고 거동이 불편했던 할머니 이모(75)씨가 빠져나오지 못했다.


손자 이모(25) 씨는 근처 식당으로 달려가 도움을 요청했고 식사 중이던 임모(24) 씨, 이모(19) 씨, 김모 (20)씨 등 청년 3명이 곧바로 주택에 들어가 할머니를 구조했다.


화재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에 의해 30여 분 만에 진화됐으며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식당서 밥 먹다 불길 속으로 뛰어들어 70대 할머니 구한 청년들불이 난 집에 갇힌 70대 할머니를 청년 3명이 몸을 사리지 않고 불길 속으로 뛰어들어 구해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