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켜져 있네"···윤태진 아나운서가 스토커에게 받은 섬뜩한 메시지

인사이트Instagram 'taecongs'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윤태진 전 KBS N 스포츠 아나운서가 스토킹 피해를 호소했다.


지난 4일 새벽 윤태진 아나운서는 인스타그램에 한 스토커가 자신에게 보낸 메시지를 캡처해 올렸다.


공개된 메시지에는 "안 자는 거 안다. 불 켜져 있네. 당장 나와라. 뺨 한 대 맞아줄 테니. 벨 누를까? 소리 한번 칠까" 등 섬뜩한 내용이 담겨있었다.


윤 아나운서는 사진과 함께 "정말 무대응이 답이라 생각했어요. 이것도 관심이고 사랑이겠지 싶어서요"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인사이트Instagram 'taecongs'


그는 "저번보다 강도가 더 심해졌다"며 "저를 응원해서든 싫어해서든 그만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이건 저에게 정말 공포예요"라고 호소했다.


이어 "어떻게 하겠다는 게 아니다"라며 "제발 그냥 그만해주세요. 부탁드립니다"라고 거듭 애원했다. 


해당 내용이 온라인 상에 퍼지면서 윤 아나운서의 인스타그램에는 그를 걱정하고 스토커를 비판하는 댓글이 다수 달렸다.


이에 윤 아나운서는 "자극받을 말들이 많은 것 같아 댓글은 막았다"며 "내일 여러분이 조언해주신 내용들 참고해서 최소한의 조치를 해두겠다. 늦은 시간인데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는 글을 덧붙였다.


인사이트Instagram 'taecongs'


한편 이와 관련해 윤태진의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4일 "지난 새벽 윤태진의 SNS 계정을 통해 집 주변을 배회하며 지속적으로 문제적 언행을 이어온 누리꾼의 행동에 대해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확인 결과 해당 누리꾼의 행동은 단발성이 아닌 오랜 기간 동안 이어져 왔다"며 "단순히 팬으로 가질 수 있는 긍정적인 관심이 아닌 당사자로 하여금 신변의 위협을 느끼기에 충분한 언행으로 법적 처벌의 근거가 명백하다"고 경고했다.


이어 "소속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신변을 보호하고 최근 온라인상에서 무분별하게 발생하고 있는 SNS 폭력에 대한 사례들을 근절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대응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BJ '김이브'가 공개한 스토커에게 받은 메시지유명 유튜버 겸 BJ 김이브가 수년 동안 스토킹을 당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아나운서 친누나' 걱정돼 약속장소까지 데려다주는 '착한' 아이돌엑소 멤버 찬열의 남다른 누나 사랑이 느껴지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