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인대회 우승 女의대생, ‘지방흡입’ 수술 받다 사망

via CEN /express


최근 남미 에콰도르의 지역 미인대회에서 우승한 여성이 부상으로 주어진 성형수술을 받다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13일(현지 시간) 익스프레스 등 외신에 따르면 의대생이자 파트타임 모델로 활동하던 캐서린 캔도(Catherine Cando,19)는 지난해 10월 에콰도르에서 열린 지역 미인대회(Queen of Duran beauty contest)에 출천해 우승했다. 

 

우승한 캐서린에게는 자동차, 태블릿PC, 성형수술을 무료로 받을 수 있는 상품권이 함께 부상으로 주어졌다.

 

대회가 끝난 뒤 그녀를 홍보에 이용하려던 병원 측은 살이 쪘다는 이유를 들어 그녀에게 지방흡입수술을 권했으나 캐서린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캐서린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체중을 감량해야 한다면 운동을 할 것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녀의 오빠 역시 "캔도가 수술을 받기 전에 의사가 수차례 전화를 걸어 설득했지만 거절했다"고 전했다.

  

via dailymail

 

그렇게 캐서린은 무료 수술권을 다른 사람에게 양도하겠다는 입장도 밝혔지만 병원 측의 끈질긴 설득으로 결국 수술에 동의해 지난 10일(현지 시간) 수술을 감행하다 숨을 거두고 말았다.

 

캐서린의 가족 측 변호사는 "병원 측은 그가 뇌 부종으로 사망했다고 했지만 이 병원 직원이 친척에게 그가 심장마비로 사망했다고 말했다"며 "정확한 사망 원인이 무엇인지 알기 위해 부검 및 병리학적 검사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에 수사 당국은 수술 과정에 의료 과실이 있다고 보고 수술을 집도한 의사 두 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