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델타항공 비행기를 ‘전용기’처럼 이용한 남자

via Twitter

 

민간 항공기를 자신의 전용기처럼 한적하게 이용한 남성의 인증사진이 SNS에서 화제를 모았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ABC방송 등 미 현지 언론은 미국 클리블랜드를 출발한 델타항공사의 뉴욕행 여객기가 출발 지연으로 단 2명만 태우고 이륙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여객기는 당초 오전 7시15분에 클리블랜드에서 뉴욕의 라구아디아 공항으로 가는 비행편이었다. 그런데 갑작스런 기상 악화로 다음날 오후 6까지 출발이 지연된 것이다.

 

70여명의 승객 대부분은 다른 비행편으로 갈아탔지만 유독 한 사람, 브루클린 출신의 미디어 전략가 '크리스 오리어리(Chris O'Leary)'만이 해당 비행기에 남아있었다.

 

via Chris O'Leary​ /Twitter 

 

커다란 여객기 안에 홀로 남았다는 생각에 잔뜩 들뜬 그는 승무원에게 부탁해 인증샷을 남기고 트위터 계정에 자랑했다.

 

"내가 이 비행기의 유일한 승객"이라고 기뻐한 크리스였지만 그의 단꿈은 머지 않아 깨졌다. 출발 직전 다른 한 사람이 탑승했기 때문이다.

 

뒤늦게 탑승한 승객은 비행 내내 잠만 자서 서로 친해지진 않았다고 크리스는 밝혔다.

 

그는 ABC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최근 경험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비행"이라면서 "아기의 울음 소리도 없고, 큰 소리로 음악을 듣거나 좌석을 젖히거나 신발을 벗는 승객도 없었다"고 말했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