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한시간' 만에 갈 수 있는 경기도 스키장 5곳

인사이트(좌) 베어스타운, (우) 곤지암 리조트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스키시즌 시작됐는데 스키장 한 번 가야지?"


최근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에 눈이 내리면서 본격적인 겨울 분위기가 시작됐다.


이에 겨울 스포츠의 꽃인 스키장도 이번달 중순부터 하나둘씩 개장하기 시작했다.


가장 먼저 개장한 스키장은 지난 17일 개장한 강원도 평창의 용평리조트와 휘닉스파크다.


이들은 다양한 길이·난이도의 슬로프와 즐길 거리로 겨울 스포츠 메니아들을 끌어당긴다.


인사이트휘닉스 파크


다만 서울과 수도권에서 먼 거리에 위치해 있어 자주 찾기 어렵다는 점이 가장 큰 단점으로 손꼽힌다.


하지만 서울에서 가까운 경기도권에도 크기는 작지만 아기자기한 매력이 있는 스키장들이 많이 있다.


특히 가까운 곳일 경우 자동차로 한시간 정도 달리면 닿을 수 있어 당일치기 혹은 야간·심야를 즐기고 돌아올 수 있다.


또 대부분 스키장이 서울 각지에서 출발하는 셔틀버스도 운행해 자가용이 없더라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그렇다면 서울에서도 한시간 거리(강남 출발 기준)에 위치한 스키장 5곳을 소개한다.


1. 곤지암리조트 스키장 (경기도 광주시 도척면 도척윗로 278)


인사이트


인사이트곤지암 리조트


2. 베어스타운 스키장 (경기도 포천시 내촌면 금강로2536번길 27)


인사이트


인사이트베어스타운


3. 스타힐리조트 스키장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인사이트


인사이트스타힐 리조트


4. 양지파인리조트 스키장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남평로 112)


인사이트양지파인리조트


인사이트연합뉴스


5. 지산포레스트리조트 스키장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인사이트


인사이트지산포레스트리조트


내일(24일)부터 애슐리서 판매되는 '고기&랍스터' 겨울 신메뉴애슐리가 고기와 랍스터를 맛볼 수 있는 겨울 신메뉴를 출시한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gi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