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좌석'에 몰래 숨겨져 있던 '칼날'에 손가락 베인 여성

인사이트Facebook 'Deonne Tan'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버스 좌석에 숨겨놓은 날카로운 금속 때문에 한 여성이 손을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아시아원은 버스 좌석에 감춰져 있던 금속에 손을 다친 여성이 페이스북에 게재한 사진을 공개했다.


페이스북 유저 디온 탄(Deonne Tan)은 지난달 30일 싱가포르 시내의 버스에 탑승했다가 생각지 못한 '변'을 당했다.


인사이트Facebook 'Deonne Tan' 


자리에 앉아 잠시 손으로 좌석을 짚었을 뿐인데 순간 날카로운 고통이 느껴졌던 것이다.


외마디 비명을 지른 디온은 손에서 피가 흐르고 있다는 것을 알고 깜짝 놀랐다.


좌석을 자세히 들여다본 디온은 시트에 무려 4개의 '날카로운 금속'이 군데군데 박혀있는 것을 확인했다.


디온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쉽게 볼 수 없었다, 다른 사람도 나처럼 다쳤을 것이다"고 적었다.


인사이트Facebook 'Deonne Tan' 


다행히 많이 다치지는 않았지만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장난이었다.


앞서 지난 7월, 비슷한 사건이 이미 발생한 적이 있었기에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의 걱정이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아무리 장난이어도 할 게 있고 안 할게 있는 거다", "크게 다치면 어쩌려고 저런 장난을 치냐", "범인 꼭 잡았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Facebook 'Deonne Tan'


"제 아들이 선물 받은 사탕에서 뾰족한 '바늘'이 나왔습니다" (영상)할로윈 데이를 기념해 이웃에게 받은 사탕 속에서 뾰족한 바늘이 발견됐다.


"누군가 '커터칼' 박아놓은 소시지를 우리 강아지에게 주고갔어요"누군가 몰래 던지고 간 소시지 3조각에서 날카로운 커터칼을 발견한 주인은 크게 분노했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