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뜨기 전 미리 군대 다녀와 '공백기' 걱정없는 '군필' 배우 9명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남자 연예인에게 군대란 아마 두려움 그 자체일 것이다.


2년여의 긴 시간 동안 작품 활동을 할 수 없는 것은 물론, 그 공백기 동안 대중에게 자신의 존재가 잊힐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다.


힘들게 스타의 반열에 올랐다가도 군 생활 이후 연예계 활동이 불투명해지는 남자 배우들이 왕왕 존재하는 것도 그 때문이다.


그러나 군 생활을 잘 마치고 돌아온 남자 연예인들은 이미지 변신의 문을 활짝 연 셈이고, 앞으로 장애물이 없기에 더 큰 기회를 얻을 수도 있다.


일찌감치 국방의 의무를 마친 덕에 공백기 걱정 없이 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앞으로 창창한 날들만 남은 남자 배우들을 모아봤다.


1. 김정현


인사이트(좌) 온라인 커뮤니티, (우) 오앤 엔터테인먼트


90년생인 김정현은 2015년에 독립영화 '초인'으로 데뷔, 지난여름 방영된 KBS2 '학교 2017'에 출연해 인기를 얻으며 대중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약간 늦은 데뷔에 앞서 과거 21살일 때 강원도 3사단에서 조교로 군 복무를 마쳤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조금이라도 젊을 때 가길 잘했다고 생각한다"며 "무섭다기보다는 FM 스타일 조교였다. 후임들만 시키지 않고 늘 같이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2. 류준열


인사이트(좌) 온라인 커뮤니티, (우) Instagram 'ryusdb'


어릴 때는 꿈이 배우가 아니었고, 대학 생활까지는 평범하게 보냈다는 배우 류준열은 수원시 영통구청 가정복지과에서 공익근무요원으로 병역생활을 했다.


tvN '응답하라 1988'에서 완벽한 공군으로서의 모습을 보여줬던 지난해에 그는 한 방송을 통해 "(공익 출신인데) 공군사관학교를 간다고 해서 뻘쭘했지만, 한편으로는 좋았다"고 쑥스러운 감정을 내비쳤다.


이어 "주위 해병대를 나온 지인들과 장교 출신 친구들이 연기 잘했다고 해줘서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3. 박서준


인사이트(좌) 온라인 커뮤니티, (우) Instagram 'bn_sj2013'


배우 박서준은 21살의 나이에 입대해 구치소·교도소(경비교도대)에서 복무하였으며 2010년 전역했다.


병역 생활을 끝내고도 4년이나 지난 2014년, 당시 방영한 tvN '마녀의 연애'를 통해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하며 주목받기 시작했다.


그는 과거 한 방송에서 "스스로가 불안하고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느껴 '정신이나 차리자'는 생각으로 군대에 갔었다"며 그때의 결정이 현재 자신에게 많은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4. 안재현


인사이트(좌) Instagram 'aagbanjh', (우) Arena Homme Plus


모델 겸 배우 안재현은 고등학교 시절 망막박리 수술을 받아서 군 면제 대상에 속했다.


그럼에도 20대 초 자진해서 공익을 지원해 공익근무로 병역 생활을 수료했다.


이와 관련 그는 과거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군대에선 심적으로 고민 같은 걸 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며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5. 유승호


인사이트(좌) 온라인 커뮤니티, (우) 산 엔터테인먼트


어린 시절 아역 배우로 데뷔해 일찌감치 연예계 생활을 시작했던 유승호는 지난 2013년 만 19세의 나이에 극비로 입대했다.


GOP를 비롯한 전방 군부대에 배치된 그는 보직으로 신병교육대 조교를 맡아 '개념 찬 배우'라며 대중의 찬사를 받았다.


이와 별개로 유승호는 당시 "직업과 인생에 대한 생각이 많아서 군대로 도망쳤다"고 솔직한 속내를 털어놓은 바 있다.


6. 유연석


인사이트(좌)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영화 '올드보이', (우) CeCi


스무 살이던 지난 2003년 영화 '올드보이'로 데뷔한 유연석은 데뷔 직후 입대해 공군 운전병으로 복무를 마치고 전역했다.


그는 과거 방송에서 당시 사귀고 있던 여자친구의 권유로 외출·외박이 많은 공군에 입대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작 여자친구는 유연석이 입대 직후에 고무신을 거꾸로 신었다며 "종교인 천주교도 그때 군대에서 실연의 아픔을 치유하는 과정에서 가지게 됐다"고 전했다.


7. 윤균상


인사이트(좌) 온라인 커뮤니티), (우) Harper's BAZAAR Korea


모델 겸 배우 윤균상은 육군으로 복무했다.


연기를 반대하던 윤균상의 아버지가 "군대도 안 갔다 왔으면서"라고 말하자 곧장 입대 지원을 해 1달여 만에 군대에 갔다고 알려졌다.


그는 "반대가 심하던 아버지였지만, 군대를 다녀온 뒤에도 내 생각이 확고하니 믿어 주셨다"고 전해 훈훈함을 주었다.


8. 장동윤


인사이트(좌) 온라인 커뮤니티, (우) 클로버 엔터테인먼트


학창시절 공부를 잘해 한양대학교 경제학과에 재학 중이던 배우 장동윤은 데뷔 계기가 몹시 특이하다.


데뷔 전인 지난 2015년 편의점 흉기 강도를 붙잡은 시민으로서 경찰 표창을 받았고, 이 사연이 뉴스 보도로 이어지며 온라인상에서 그의 뛰어난 외모가 큰 화제를 불러 모았다.


이후 연예계 데뷔 제안을 받았고 많은 고민 끝에 연기를 시작했다.


대학생 때까지만 해도 배우 생각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군대를 빨리 다녀왔다고 알려졌다.


9. 정해인


인사이트Instagram 'holyhaein'


26살이라는 다소 늦은 나이에 배우로 데뷔한 정해인은 21살에 입대해 육군으로 복무했다.


군대에서 배우를 꿈꾸었던 그는 12kg을 감량하는 의지를 불태웠다고도 한다.


연극영화과 학생으로 학창시절을 보낸 그는 인터뷰를 통해 "군대를 친구들이랑 같이 가야 후에도 같이 연기할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고 밝힌 바 있다.


오늘(31일) 1년 9개월 군복무 마치고 전역 신고한 이승기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오늘(31일) 국방의 의무를 마치고 대중 곁으로 돌아왔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