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장 병원에 가야한다고 몸이 알려주는 5가지 건강 '적신호'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우리 몸이 보내는 신호는 생각보다 정확하고, 치밀히다.


작은 증상인 감기가 걸려도 콧물, 오한, 피곤함 등 여러 전조 증상이 나타난다.


우리 몸이 암에 걸렸을 때도 마찬가지다. 폐암, 대장암, 피부암 등 여러 암은 그 전에 우리에게 특정 신호를 보낸다.


그 신호를 알아차리지 못한다면 초기에 치료할 기회를 잃는 셈이다. 


최근에는 젊은 사람들도 서양화된 식단과 잦은 야근, 과도한 스트레스로 암 발병이 늘어나고 있다. 


아래 내용을 확인해 우리 몸이 어떤 위험 신호를 보내는지 꼭 알아보자. 


1. 갑작스러운 체중감소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식중독이나 음식 알레르기 또는 대장 관련 문제 등 특별한 질병으로 인해 체중이 감소한다면 건강 적신호를 알아차려야 한다.


특히 암세포는 스스로 성장을 하기 위해 몸의 단백질과 탄수화물을 과도하게 소비할 수 있다. 이로 인해 근육이 빠지면서 체중이 줄어드는 이상 현상을 겪을 수 있다.


위나 대장같이 소화기계에 암이 생기면 체중이 급속히 줄어들 수 있으니 조심하자.


2. 손가락 통증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놀랍지만 손가락에 알 수 없는 통증은 폐암 전조 증상일 수 있다.


손가락 통증에는 두꺼워지거나, 퉁퉁 부어오르는 현상이다.


폐암은 손톱 아래 뼈와 조직의 성장을 촉진시키는 화학물질을 방출하기 때문이다.


3. 어깨 통증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가슴이나 어깨 등 상반신에서 지속적으로 통증을 겪었다면 이는 폐종양이 자라나고 있다는 증거일 수 있다.


근육통이 스트레칭이나 운동 그리고 마사지 등으로 풀어질 수 있으나 계속된 통증이 있다면 의심해봐야 한다.


미국 외과 전문의 켈리 박사는 가슴 통증은 폐암 환자 4명 중 1명에게 일어난다.


4. 가슴 확대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남성들의 경우 폐암에 걸리면 유방이 확대되는 일이 벌어지기도 한다.


전문가에 따르면 유방 확대 증상은 단백질과 다른 물질들이 분비되며 야기된다.


5. 손톱 세로줄


인사이트Ypost


손톱에 생기는 검은색 줄은 피부암의 일족인 흑색종일 가능성이 높다.


피부나 안구, 중추신경계예 생기는 피부암 흑색종의 징후는 이외에도 다양하다.


색소 모반(점)의 모양이 불규칙하고 비대칭적으로 변하거나 크기가 0.6cm 이상으로 자라거나, 색조가 균일하지 않을 때 악성화를 의심하여야 한다.


손톱에 '검은색' 줄이 생기면 당장 병원에 가야하는 이유한 여성이 자신도 모르게 찾아오는 피부암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사연과 사진을 공개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