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 난다” 응급실서 진료 거부당한 노숙자 숨져

via JTBC 뉴스룸

 

응급 치료가 필요한 노숙자가 여러 병원의 진료 거부로 골든타임을 놓쳐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심지어 이 중에는 행려자 지정 병원도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7일 JTBC 뉴스룸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3일 30대 노숙자 신모 씨는 머리를 다쳐 쓰러진 후 119 구급대를 통해 인근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그러나 해당 병원 관계자는 "(노숙자들이) 여기 있으면 응급실 전체에 냄새가 나 환자들이 막 XX를 하는데 진료해 주기 힘들다. (행려자 진료 시설) 같은 건 없다"는 이유로 진료를 거부했다.

 

구급대는 밤사이 신 씨를 태우고 다른 병원을 찾았지만 찾는 병원마다 모두 환자 인수를 거부했다.

 

결국 신 씨는 오전 5시경 가까스로 처음 찾았던 행려자 지정 병원에 입원했지만 당일 낮 12시경 숨지고 말았다.

 

경찰은 신 씨가 쓰러진 이유 등 사건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구급대원과 병원 관계자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