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밀치고 뺨까지’... 또 백화점 점원 폭행 (영상)

via YTN

 

최근 백화점 주차장 모녀 갑질 사건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또 다른 백화점에서 여성 고객이 점원의 따귀를 때리고 밀치는 등 행패를 부려 파장이 예상된다.

 

8일 YTN 단독 보도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5일 저녁 7시께 대전의 한 백화점 3층에 위치한 여성 의류 매장에서 벌어졌다.

 

문제의 여성은 자신이 구매한 옷을 교환하려고 해당 매장을 찾았다가 "옷에 립스틱이 묻어 교환이 어렵다"는 점원의 말에 행패를 부리기 시작했다.

 

물건을 집어 던지면서 직원에게 반말과 고함을 서슴지 않았고, 심지어 가만히 서 있는 직원의 뺨까지 때렸다.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는 "백화점 음악소리가 굉장히 컸는데도 뺨을 때리는 소리에 다들 쳐다볼 정도"였다고 전했다.

 

 


via YTN

 

한참을 행패부리던 여성은 결국 옷을 교환해 받아갔지만 다시 돌아와 점원들을 몰아붙였다.

 

그는 "누구 염장 지르려고 이러냐. 나 원래 이렇게 사는 사람 아니다"라면서도 점원의 머리카락을 손으로 치고, 어깨를 밀쳤다.

 

폭행까지 일삼는 막무가내 손님이었지만 점원들은 항의는 커녕 계속 이 여성을 '고객님'으로 칭하며 속수무책으로 당하기만 했다.

 

최근 서비스업 종사자들에 대한 이른바 '갑의 횡포'가 반복되면서 '손님은 왕'이라는 인식에 대한 문제 제기가 끊이지 않는 실정이다. 

 


via YTN NEWS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