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논란' 이명박 측근 "2~3일 내 입장 표명…정치 보복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최근 확산되고 있는 여러 의혹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표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국민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의 한 측근 인사는 25일 "가만히 넘길 수준은 지난 것 같다. 내부 논의를 거쳐서 2~3일 내에 입장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또 다른 측근 인사도 "이 전 대통령이 현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이 전 대통령이 직접 국민 앞에 나서는 방식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적폐 청산이라는 이름하에 진행되는 일련의 상황은 이미 결과를 정해두고 몰아가는 '정치 보복' 아니냐"며 "국가정보원의 기밀 자료까지 동원해 까발리면 남아날 정부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여러 의혹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표명하겠다는 이 전 대통령의 입장 표명 방식은 기자회견보다는 서면 등을 이용한 입장 전달 형태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한편, 최근 여권은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의 대선 개입 지시 의혹, 블랙리스트 작성 논란 4대강 사업 등과 관련해 '적폐 청산'을 기치로 관련 의혹을 집중적으로 파헤치고 있다.


인사이트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 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박원순 서울 시장은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대 정치 보복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가한 것"이라고 발언했다.


이 발언에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에서 정무수석을 지낸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즉각 '정치 보복이자 또 다른 적폐'라고 반발하는 등 이 전 대통령 측은 이번 사안을 '정치 보복'으로 규정하고 정면 대응 가능성을 내비치고 있다.


"노무현, 부부싸움 뒤 스스로 목숨 끊어"라고 막말한 자유한국당 정진석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부부싸움 끝에 권양숙 여사가 가출하고 노 전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