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볼라 한국 의료대원 채혈중 주삿바늘에 피부 접촉

ⓒ 연합뉴스

 

"주삿바늘, 스친듯한 느낌"…20일까지 독일 베를린 소재 병원서 격리·관찰

 

아프리카 시에라리온에 파견됐다 에볼라 감염 가능성이 있어 독일 병원으로 후송된 한국 의료대원 A씨는 에볼라 환자에게서 채혈하던 도중 이 같은 '감염 우려 상황'을 겪었다.

 

외교부, 보건복지부, 국방부는 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사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면서 A씨가 "채혈 중 주삿바늘에 닿는 사고"라는 표현을 썼다. 

 

주삿바늘이 피부에 닿은 만큼 후송을 해서 경과를 지켜봐야 하긴 하지만 채혈하던 주삿바늘에 "인저리(Injury·상처)나 스크래치(Scratch·긁힘)"를 당하지는 않았다는 설명이다.  

 

A씨는 지난 12월30일 오전(한국시간) 주사기로 에볼라 환자를 채혈하다가 환자가 움직이면서 환자를 잡고 있던 왼손의 검지 손가락이 주삿바늘에 닿게 됐다.

 

왼손에는 의료 장갑을 3장 겹겹이 착용하고 있었지만 환자가 심하게 움직이면서 주삿바늘에 모두 찢어졌고, 주삿바늘이 검지 손가락 맨살에 닿은 것이다.

 

"닿았다"는 표현은 검지 손가락의 상태와 A씨의 진술에 따른 것이다.

 


 

 

권준욱 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주삿바늘에 노출된 후 해당 손가락의 밑 부위에 압력을 가했는데, 혈관이 손상됐다면 올라왔을 핏방울은 보이지 않았다"며 "A대원 역시 '스친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표현했다"고 말했다.

 

A씨는 주삿바늘에 노출된 직후 정부의 지침대로 농도 5%의 염소 소독약에 30분간 검지 손가락을 담구며 소독을 했다.  

 

노출 후에는 피부손상을 포함해 특별한 외상은 없는 상황이며 발열이나 구토 등 에볼라 감염 증상도 나타나지 않고 있다.  

 

이런 상태인데도 정부가 A씨를 독일 병원으로 후송해 격리·관찰하기로 한 것은 돌발 상황에 대비해 만들어 놓은 지침에 따른 것이다.

 


 

지침에는 감염 우려가 있는 상황이 발생할 경우 의료진이 파견된 에볼라 치료소(ETC)의 운영 주체인 이탈리아 NGO 이머전시(Emergency)와 후송여부 등을 상의한다고 돼있다.  

 

권 정책관은 "만에 하나 철저히 대비하는 차원에서 원래 준비한 지침대로 해당 의료진을 '격리 관찰'하는 것"이라고 설명하면서도 "그렇다고 '위험 제로'라고 말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A씨가 채혈하던 환자는 병세가 악화돼 그사이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미국의 에어 앰뷸런스인 피닉스 에어로 독일 베를린의 한 병원에 후송돼 상황 발생 21일 후인 오는 20일까지 격리된다.

 

후송지가 독일인 것은 최상급인 레벨3 단계의 의료기관 소재지라는 점과 파견 의료진의 의견을 들어 후송지를 미리 유럽으로 정해놓은데 따른 것이다.

 

A씨는 감염이 되지 않았다면 한국으로 복귀할 예정이지만 감염이 됐다면 독일의 병원에서 계속 치료를 받게 된다.  

 

의사 4명, 간호사 6명으로 구성된 정부의 '에볼라 긴급구호대' 1진은 지난 달 21일 시에라리온 수도 프리타운 인근의 ETC에서 진료 활동을 벌이고 있다.

 


 

현재 활동 중인 1진은 1월 24일 활동이 종료되는데, 정부는 모두 3회에 걸쳐 30명의 인력을 현지에 파견할 계획이다. 

 

오영주 외교부 개발협력국장은 "시에라리온의 다른 의료진은 동요하지 않고 충실히 임무를 수행 중"이라며 "A대원에 대해서는 후송되는 병원과 협력해서 지원할 만한 상황이 있는지 짚어보고 국내 의료진의 의견도 적극적으로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