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롯데월드 주차장 ‘바닥 균열’, 여전히 의혹

via JTBC 뉴스룸

제2롯데월드 지하 주차장에서 발견된 광범위한 균열을 점검한 결과 구조적인 문제는 아니라는 결론이 나왔으나 여전히 안전성에 대한 의혹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

 

지난 1일 JTBC 뉴스룸은 서울시가 제2롯데월드 지하주차장 바닥균열과 관련해 안전성 문제를 진단하기 위해 현장점검을 실시했다고 단독 보도하며 점검 장면을 소개했다.

 

이날 서울시는 시민자문단과 함께 제2롯데월드 지하추자장을 살피며 긴급 점검에 나섰다. 

 

via JTBC 뉴스룸

 

균열 부위 바닥에 손바닥만한 지름의 구멍 19개를 뚫어 확인한 결과 25cm 높이의 원기둥 중 표면 마감재인 3mm 부위에만 균열이 보이고 실제 바닥 콘크리트에는 균열이 없었다.

 

이에 점검단은 "구조체까지는 균열이 안 갔다"며 건물의 구조적 문제는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제2롯데월드에 대한 안전성 논란은 쉽게 사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는 "지반과 건물이 상호영향을 준다. 지금 지반의 문제가 결론이 안 나왔는데 이 현상에 대한 원인을 어떻게 문제 없다 말할 수 있겠느냐"고 전했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