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대결'서 메이웨더, 맥그리거에 10라운드 'TKO승'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세기의 대결'에서 메이웨더가 맥그리거에 10라운드 TKO 승리를 거뒀다.


27일(한국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티모바일 아레나에서 플로이드 메이웨더(40)가 코너 맥그리거(29)와의 슈퍼웰터급(154파운드) 복싱 경기에서 10라운드 만에 TKO 승리를 따냈다.


이날 경기는 복싱에서 49승 무패 전적의 '전설' 메이웨더와 MMA(종합격투기)에서 21승 3패를 거둔 맥그리거의 경기는 시작 전부터 전 세계적인 관심을 끌었다.


경기 전 맥그리거는 아일랜드 국기를 목에 걸고 흰색과 금색이 섞인 글러브를 착용한 채 결연한 표정으로 링 위에 올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메이웨더도 검정색 복면을 착용하고 가운에 후드를 뒤집어쓴 채 링에 올라 대결을 준비했다.


초반부터 맥그리거는 메이웨더를 강하게 몰아붙였다. 반면 메이웨더는 가드를 올린 채 수비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잠시 메이웨더와 탐색전을 주고받은 맥그리거는 뒷짐을 지며 메이웨더를 도발하기도 했다.


1라운드 후반 메이웨더는 맥그리거의 어퍼컷에 위험한 상황을 연출하기도 했다.


11살이 어린 맥그리거가 메이웨더를 몰아붙이고 메이웨더는 유효타를 넣기 위해 변칙적인 움직임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4라운드가 되며 경기가 중반에 다다르자 메이웨더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동안 큰 공격을 보여줬던 맥그리거의 주먹 스피드가 떨어지기 시작하자 메이웨더는 특유의 빠른 회피 동작과 발놀림으로 맥그리거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5라운드가 시작되자 메이웨더는 맥그리거의 복부를 집요하게 노리며 공략해 나갔다.


뒤로 빠지는 맥그리거를 쫓아가며 맥그리거의 체력을 빼기 위해 움직였다. 맥그리거는 복부에 충격을 받자 점차 의식하는 듯 보였다.


5라운드가 끝나는 공이 울리자 메이웨더는 맥그리거의 가슴을 툭 치며 신경을 쓰게 만들기도 했다.


결국 6라운드부터 승기를 잡은 메이웨더는 맥그리거를 몰아붙였고 두 선수의 얼굴이 붉게 물들기 시작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세기의 대결' 승자는 관록의 복서 메이웨더였다. 


9라운드 막판 다리가 풀린 맥그리거를 향해 메이웨더가 강력한 공격을 꽂아 넣었다.


맥그리거에게 조금씩 충격을 꽂아 넣은 메이웨더가 10라운드 만에 TKO 승리를 따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