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재미 위해 동물원에 평생 갇혀 살다가 '우울증' 걸린 동물들 (사진)

인사이트Jo-Anne McArthur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평생 동물원 우리에 갇혀 살아야 하는 동물들의 슬픈 표정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각국의 동물원과 수족관에서 촬영된 동물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 몇 장을 소개했다.


캐나다 오타와 출신의 사진작가 조앤 맥아더(Jo-Anne McArthur)는 20여 개 국을 돌아다니며 울타리 안에 갇혀 야생성을 잃어버린 동물들을 카메라에 담았다.


인사이트Jo-Anne McArthur


사진 속 동물들은 우울해 보이는 표정으로 유리창 밖을 바라보고 있거나 몸을 웅크리고 있다.


밖으로 나가고 싶다는 듯 몸의 일부를 철창 바깥으로 뻗어도 보지만 그것이 전부일 뿐. 그들은 자유를 만끽할 수 없다.


조앤은 "사진을 통해 '동물원의 윤리'에 관해 이야기하게 만들고 싶었다"며 "우리가 동물들을 보는 '방식'에 의문을 제기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Jo-Anne McArthur


이어 "동물들은 마치 포로처럼 울타리나 유리창 안에 갇혀있다. 이런 감금 행위가 사람들의 일시적인 즐거움을 위해 이뤄져야 하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최근 미국 신시내티 동물원 고릴라 총격 사건을 포함해 몇몇 사육사들의 비윤리적인 동물 학대로 동물원에 관한 논란이 커진 적이 있다.


한편 조앤은 사람들이 차마 보지 못하고 있는 우리 속의 동물들을 보여주는 'A capt of Captivity'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매년 자신이 찍은 사진을 SNS를 통해 공유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o-Anne McArthur


쓰레기 넘쳐나는 동물원 우리서 뼈만 '앙상'하게 남은 비쩍 마른 곰검은색과 갈색 털을 가진 곰은 척추 뼈가 훤히 드러날 정도로 비쩍 말라있다.


코끼리 '갈비뼈' 훤히 드러났는데 건강하다고 주장하는 동물원관리는커녕 제대로 밥도 먹지 못해 굶어 죽어가는 코끼리. 하지만 동물원은 녀석이 건강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관람객이 던진 '신발' 먹고 죽은 동물원 '한국호랑이'동물원 관람객이 장난을 치다 떨어뜨린 신발을 먹고 한국 호랑이가 폐사했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