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있는 남자 뺏는 게 좋다"는 여대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한 여대생이 "여자친구 있는 남자 뺏는 게 좋다"며 "남의 남자 뺏는 게 뭐가 문제냐"고 주장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5일 페이스북 페이지 '영남대학교 대나무숲'에는 '이런 제보 하면 욕먹을 거 알지만 답답하고 조금 궁금하기도 해서 올려본다'는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자신을 20대 초반 여대생으로 소개한 글쓴이는 "저는 밝고 통통 튀어서 주변에 친구도 많고 분위기를 잘 리드한다"면서 "외모도 흔히 말하는 '남자들이 좋아하는 상'이다"라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글쓴이는 "저는 여자친구 있는 남자를 뺏는 게 좋다"며 "정확히는 잘생기고 매력 있는 남자가 좋은데 그런 남자들은 대부분 여자친구가 있더라"라고 말했다.


또 "처음에는 저도 양심에 찔렸다"면서도 "그런데 마음에 드는 걸 어쩌냐"면서 여태 구애한 남자들이 자신의 유혹에 모두 넘어왔다고 자랑했다.


그리고 이러한 상황이 반복되자 글쓴이는 이제 여친 있는 남자들이 더 매력적으로 느껴진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녀의 주장에 따르면 일명 '여친 바보'여서 누구에게나 철벽을 칠 것 같은 남자들을 유혹할 때, 스릴과 함께 자신이 그 여자들보다 우월하다는 감정이 느껴진다고 한다.


이에 대해 글쓴이는 "솔직히 제가 원래 여친들보다 더 예쁘고 매력 있으니 넘어오는 거 아니냐"면서 "남자가 푹 빠지도록 휘어잡는 게 여자의 능력 아니냐"고 황당한 논리를 펼쳤다.


이어 "결혼한 것도 아니고 연애인데 더 마음에 드는 사람한테 가는 게 뭐가 문제냐"며 "친구의 남친만 안 뺏으면 된다"고 글을 맺어 분노를 자아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내 앞에서 저 소리 했으면 이빨 다 빠졌다", "가정교육의 부재가 심각한 수준", "인중 후드려 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불륜녀에게 진정한 품위를 보여준 '김희선표' 명대사 5불륜남, 불륜녀에게 통쾌한 응수로 시청자들 속까지 후련하게 만든 '품위있는 그녀' 속 사이다 명대사 5가지를 모아봤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