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최악 한파 온다…아침 최저 -21도 ‘뚝’


 

전날부터 내리던 눈·비는 16일 오전 대부분 지방에서 그쳤지만, 매서운 추위가 기승을 부려 절로 옷깃을 세우게 하고 있다.

 

이날 영하 5.2도까지 떨어졌던 서울의 최고기온은 영하 4도로, 종일 영하의 기온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같은 날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의 차이가 1.2도에 불과하다.  

 

오전 11시 현재 기온은 영하 4.2도로, 전날 같은 시각 0.3도였던 것에 비하면 3.9도 낮다. 매서운 바람까지 불면서 체감온도는 영하 10.5도로 기록됐다.

 

이외에도 인천 영하 4.1도, 수원 영하 2.3도, 청주 영하 1.6도, 대전 영하 0.2도, 대구 2.3도, 부산 4.7도, 제주 7.0도를 기록했다.

 

추위는 17일 더욱 독해진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7도에서 영하 2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10도에서 영상 2도로 예상된다.

 

이날 현재 충청남북도와 전라남북도에 눈이 오는 곳이 있고, 경기북부와 강원영서 북부에는 눈이 날리는 곳이 있다.  

 

눈은 충남서해안과 전라남북도에 계속해서 내리겠고 낮부터는 충남내륙에, 밤에는 충청북도와 경북서부내륙에도 오겠다.  

 

추위는 18일 절정에 치닫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1도에서 영하 1도로 예보됐다.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3도로 내려가겠고, 인천과 수원도 각각 영하 11도, 영하 13도에 그치겠다.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해안지방과 강원산간, 경남서부내륙에는 강풍특보가, 전 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내려졌다. 해안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해상에는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추위는 사흘 정도 이어지다 19일 금요일 낮부터 다시 전국적으로 눈이 내리면서 잠시 풀릴 것으로 전망된다. 21일 일시적으로 강추위가 찾아온 뒤 다음 주 초에야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