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비인두암' 진단 받아 투병 중…활동 일시 중단

인사이트ELLE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배우 김우빈이 '비인두암'을 진단 받아 활동을 일시 중단한다.


24일 소속사 싸이더스HQ는 김우빈이 최근 스케줄을 소화하던 중 몸에 이상증후를 느끼고 병원을 방문한 결과 '비인두암'이라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현재 김우빈의 상태를 직접 알려드리는 것이 옳다는 소속사의 판단에 따라 입장을 밝힌다"며 "다행히 치료가 늦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레옹


그러면서 "이에 따라 현재 약물치료와 방사선치료를 시작했다"며 "우선적으로 치료에 전념하여 다시 건강해진 모습으로 찾아뵐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이어 "빠른 쾌유를 빌어주시길 바란다"며 "예정된 스케줄은 치료를 위해 협의 중이다. 여러분의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 하반기에는 최동훈 감독의 영화 '도청'에 캐스팅된 김우빈은 조만간 촬영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싸이더스HQ


김우빈 건강 관련 공식 입장에 대한 내용입니다.


많은 분들이 염려와 걱정을 하실 것 같아 현재 김우빈 씨의 상태를 직접 알려드리는 것이 옳다는 소속사의 판단에 따라 입장을 밝힙니다.


김우빈은 최근 여러 스케줄을 소화하던 중, 얼마 전 몸에 이상 증후를 느껴 병원에 방문하였고, 비인두암이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다행히 치료가 늦지 않은 상태이며, 이에 따라 현재 약물치료와 방사선치료를 시작하였습니다. 우선적으로 치료에 전념하여 다시 건강해진 모습으로 찾아뵐 예정이니, 빠른 쾌유를 빌어주시길 바랍니다.


예정된 스케줄은 치료를 위해 협의 중입니다. 여러분의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