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다시 강추위...서울 오후에 ‘눈’


 

금요일인 12일에는 전날보다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아침 출근길 건강 관리를 위해 옷을 더 두툼하게 입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 아침 서울과 경기도는 출근 시간대에 구름이 끼겠고, 영하의 날씨가 이어진다. 

 

또 늦은 오후부터 밤 사이 눈(강수확률 60~70%)이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겠고, 새벽 충청이남서해안을 시작으로 충청남북도, 전라남북도, 제주도까지 눈(강수확률 60~80%)이 올 예정이다.

 

예상 적설량은 12일 0시부터 모레(13일) 24시까지 수도권의 경우 1cm 내외, 충남내륙·전북내륙·전라남도는 2~8cm, 충청북도·제주도·경상남북도 등은 1~3cm 정도다. 

 

한편 다음 주에는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로 떨어지는 올겨울 최악의 한파가 찾아올 예정이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