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찌지 않게 하는 ‘다이어트 물질’ 발견


 

11일 영국 일간 미러에 따르면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Imperial College London)과 글래스고 대학 (University of Glasgow) 연구진이 살이 찌지 않게 하는 다이어트 성분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프로피온산(propionate)​은 뇌를 자극해서 배고픔을 줄이는 호르몬이 방출되도록 하는 성분이다. 우리 몸에서 식이섬유가 처리될 때 이 프로피온산이 자연스럽게 생성된다.

 

연구진이 발견한 다이어트 성분인 이눌린 프로피온산 에스테르(IPE)는 사람들이 평소 식사로 얻을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많은 양의 프로피온산을 제공한다.

 

연구진은 이 물질의 효과를 알아보기 위해 테스트를 진행했으며 테스트에 참여한 20명의 자원봉사자에게 IPE와 뷔페를 제공했다.

 

IPE는 테스트에 참여한 봉사자들의 혈액에서 식욕 감소 호르몬의 농도를 높이는 역할을 했으며 그 결과 평소보다 평균 14% 정도 덜 먹게 했다.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의학과의 지도교수 게리 프로스트(Prof Gary Frost)는 "이 물질을 추가할 수 있는 음식의 종류를 늘릴 계획이다. 현재는 빵 또는 과일 스무디 같은 것이 있다"고 말했다.

 

현재 프로스트 교수 연구팀은 모리슨 박사와 협력해 이 새로운 다이어트 성분을 소비자에게 상용화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모색중이다.

 

이 다이어트 성분이 상용화될 경우 체중 감량에 관심을 보이는 이들이 주목할 것으로 보인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