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 '황사' 한국 접근해 계속 남하 중"

인사이트GOCI 영상 /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인사이트] 문지영 기자 =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이 천리안 해양관측위성(GOCI)의 촬영 영상을 분석한 결과, 중국발 황사가 지난 19일 저녁부터 우리나라 쪽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GOCI의 주관운영기관인 KIOST 해양위성센터는 "19일 저녁 베이징 북쪽에 위치하던 황사가 20일 오전 압록강 주변까지 확산돼 남하하고 있다"고 밝혔다.


센터에 따르면 GOCI의 천연색 영상과 다중분광영상을 이용하면 '황사'를 바로 확인 가능하다. 관측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1시간에 1회씩 하루 총 8회 이뤄지고 있다.


KIOST 해양위성센터 박명숙 선임연구원은 "GOCI 영상으로 황사의 이동을 계속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황사 관측 결과를 관련 기관에 제공하고 미세먼지 탐지 기술도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해양수산부 예산 지원으로 개발된 GOCI는 세계 최초의 정지궤도 해양위성으로 지난 2010년 발사된 천리안 위성의 해양탑재체다. 현재는 한반도 주변 해양 및 대기질 관측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문지영 기자 moonji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