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 -4℃ 서울
  • -1 -1℃ 인천
  • -5 -5℃ 춘천
  • 3 3℃ 강릉
  • -4 -4℃ 수원
  • 0 0℃ 청주
  • 0 0℃ 대전
  • 0 0℃ 전주
  • 1 1℃ 광주
  • 1 1℃ 대구
  • 6 6℃ 부산
  • 8 8℃ 제주

여성 취준생 45% "취업에 도움 되면 군대 가겠다"

최악의 취업난이 계속되면서 여성 구직자들이 취업을 위해서라면 군입대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통계가 나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최악의 취업난이 계속되면서 여성 구직자들이 취업을 위해서라면 군입대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통계가 나왔다.


23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군 경력과 취업간의 상관관계'를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여성 구직자 45%가 군 복무 경력이 취업에 도움이 된다면 입대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군 복무 경험이 구직활동 및 진로결정에 도움이 되냐는 질문에 남성 구직자 53%가 '그렇다'고 응답했고 71%는 다시 입대한다면 취업에 도움이 되는 보직으로 가고 싶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구직자 중 67%는 '군필자의 조직생활 경험이 회사 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느냐'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58%는 여군 ROTC(학군사관)가 취업에 도움이 된다고 여겼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또한 남녀 구직자의 55%는 군 경력이 실제 취업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사례를 본 적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광석 인크루트 대표는 "심각한 구직난으로 빚어진 결과로 풀이된다"며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는 군대가 구직자들에게는 현실의 도피처 또는 취업준비의 대안으로 여겨지고 있는 것은 사회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풍토"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동안 인크루트 회원 787명을 대상으로 질문한 결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