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 6℃ 서울
  • 4 4℃ 인천
  • 3 3℃ 춘천
  • 5 5℃ 강릉
  • 5 5℃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6 6℃ 전주
  • 7 7℃ 광주
  • 8 8℃ 대구
  • 15 15℃ 부산
  • 12 12℃ 제주

스마트폰 초기화해도 '중고 매장'에 팔면 절대 안 되는 이유

사용하던 스마트폰을 초기화해도 개인정보가 완벽하게 지워지지 않을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인사이트MBN 'MBN 뉴스8'


[인사이트] 문지영 기자 = 스마트폰을 새로 구입하면서 기존에 사용하던 스마트폰을 중고로 팔 때 초기화를 해도 개인정보가 완벽히 지워지지 않을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22일 MBN 'MBN 뉴스8'은 스마트폰 초기화 버튼으로 데이터를 삭제한 경우에도 연락처와 사진, 삭제된 SNS 대화 내용까지 복구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데이터 복구를 전문으로 하는 업체에서 스마트폰을 초기화시킨 후 곧바로 복구를 시도하면 보통 2시간 만에 연락처와 통화, 문자메시지 기록이 복원된다.


실제로 한 업체에 복구를 의뢰한 지 1시간 반 만에 대부분의 개인정보가 삭제 전 상태로 복구됐다고 MBN은 설명했다.


인사이트MBN 'MBN 뉴스8'


한 해 쏟아지는 중고폰은 대략 2,500만 대다. 그러나 이 중 데이터가 완전히 삭제된다고 할 수 있는 것은 통신사를 거치는 일부 중고 스마트폰뿐이다.


서보경 스마트정보문화원 원장은 "통신사 대리점 사장님조차 개인정보 삭제 건에 대해서는 유심만 빼면 내 개인정보가 다 삭제되는 줄 아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중고 스마트폰을 사고 팔 때는 '데이터 영구삭제 프로그램'을 사용하도록 의무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