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 6℃ 서울
  • 4 4℃ 인천
  • 3 3℃ 춘천
  • 5 5℃ 강릉
  • 5 5℃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6 6℃ 전주
  • 7 7℃ 광주
  • 8 8℃ 대구
  • 15 15℃ 부산
  • 12 12℃ 제주

부산 대선 선거벽보 훼손한 범인, 알고보니 '길냥이' 2마리

대통령 선거용 벽보가 훼손돼 경찰이 출동했지만 이는 길고양이 2마리 소행이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인사이트선거 벽보 보는 길고양이 / 연합뉴스 = 해운대경찰서 제공


[인사이트] 문지영 기자 = 부산에서 대통령 선거용 벽보가 훼손돼 경찰이 출동했지만 이는 길고양이 2마리 소행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10분께 부산 해운대구 반송초등학교 앞을 순찰하던 경찰이 담장에 설치된 제19대 대통령 선거 벽보 중 2번과 3번 사이가 찢어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최근 전국적으로 선거벽보와 현수막이 훼손되고 있어 해운대경찰서 선거전담팀과 형사팀, 감식팀 등 12명의 경찰관들이 현장에 출동해 조사에 나섰다.


이와 함께 경찰이 현장 주변에 설치된 CCTV 영상을 정밀 분석한 결과, 이날 오전 1시 48분 34초경에는 선거벽보가 정상이었지만 오전 1시 49분 01초에 벽보가 훼손돼 있었다.


그런데 이 시간동안 벽보가 붙은 길거리를 지나간 사람은 없었다. 대신 길고양이 2마리가 선거 벽보 밑과 담장 위에 있다가 갑자기 사라졌다.


결국 경찰은 고양이가 머물다 간 뒤 선거 벽보가 찢어진 것을 확인했고, 이번 선거벽보 훼손은 고양이 소행으로 판단해 새벽녘 출동소동을 마무리했다.


인사이트훼손된 선거 벽보 / 연합뉴스 = 해운대경찰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