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친딸' 신입사원 성추행 했다가 고소당한 직장선배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신입 여직원을 성추행 했다가 대형 로펌으로부터 소송을 당하는 등 '파국'을 맞은 직장인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1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티니에는 '우리 회사 엄친딸 성추행 고소장 날림'이라는 제목의 성희롱·성추행 사건이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다.


직장인 A씨는 최근 자신이 다니는 회사에서 벌어진 성추행 사건의 전모를 상세하게 소개하면서 "직장 내에서 성추행·성희롱 사건은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피해를 입은 여성은 최근 A씨의 회사에 입사한 신입사원이었는데 평범한 가정에서 자란 것처럼 보였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데 직장 내에서 남자 선배 직원에게 성희롱과 성추행을 지속적으로 당했고, 이런 사실을 사장에게 알렸다고 했다.


문제는 사장이 이런 사실을 알면서도 제대로 해결해주지 않았고 신입 여직원은 결국 사표를 내고 회사를 떠났다.


나중에 알고보니 성추행을 당한 여직원은 집안이 좋은 '엄친딸'인 것으로 드러났다. 아버지는 유명 로펌의 변호사이고 어머니 역시 변호사라고 했다.


여직원은 회사를 다니는 동안 성추행 당한 내용을 녹취하고 카톡과 문자 등 '증거'를 수집해서 법적 대응에 나선 것이었다.


여직원은 성추행을 일삼았던 남자직원과 회사 사장을 고소했는데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직장 내에는 '비상'이 걸렸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


A씨는 "여직원은 아버지 쪽 변호사가 몇 명 선임된 상황이고 성추행한 직원과 사장 2명을 고소한 상태"라며 "회사도 변호사를 선임했는데 증거가 너무 확실해서 승산이 없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사내 분위기가 남자 직원들이 여자 직원을 우습게 아는 '마초문화'가 있는데 이번 기회에 기좀 확 꺽였으면 좋겠다"며 "잘못은 잘못한 것이니 재판 잘 받고 징역을 받던 벌금을 내던 성범죄 전과자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은 공개된 이후 1천여건의 추천에 100여건의 댓글이 달리면서 많은 누리꾼들은 "직장 내 성추행은 정말 사라져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